"리니지 아이템 사려고"… 회삿돈 30억원 횡령한 '간큰' 전 수협 직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게임 아이템을 구매하기 위해 회삿돈을 횡령한 A씨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게임 아이템을 구매하기 위해 회삿돈을 횡령한 A씨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온라인 게임 ‘리니지’의 아이템을 구매하기 위헤 회삿돈 30억원을 빼돌린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제1형사부(백승엽 재판장)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9·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원심은 A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한 바 있다.

A씨는 서산수협이 운영하는 충남 태안군 한 마트에서 일하던 2018년 2월부터 지난해 12월31일까지 30억26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회계와 세무 업무를 맡아 마트 내부의 자금 흐름을 잘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허위로 지급결의서를 작성한 뒤 조합에 제출해 대금을 받아내는 수법으로 돈을 횡령했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게임 ‘리니지’ 내에서 비싼 아이템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정 아이템은 개당 거래 가격이 수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산수협 조합원들은 A씨 범행으로 생긴 당기 순손실 17억원을 보전하기 위해 급여와 상여금을 반납하고 일부 임직원은 횡령을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A씨는 1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은 후 형량이 무겁다고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는 오히려 형량이 가볍다는 검찰 주장을 받아들였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액 일부를 되돌려줬으나 20억원 상당의 손해는 아직 회복되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며 “검찰의 양형부당 주장에 이유가 있다”고 판시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