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밥 데워 먹으라고?"… 외할머니 전치 6주 폭행 20대 남성, 재판부는 '집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찬밥을 데워 먹으라고 말한 외할머니를 폭행한 손자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찬밥을 데워 먹으라고 말한 외할머니를 폭행한 손자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찬밥을 데워 먹으라고 했다는 이유로 80대 외할머니를 폭행해 골절상을 입한 20대 외손자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단독(강산아 판사)은 17일 존속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27·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저녁 7시부터 저녁 11시까지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외조모 B씨(82·여)를 밀어 넘어뜨린 뒤 다시 일으킨 다음 주먹과 발로 온몸을 마구 때린 혐의를 받았다. 폭행을 당한 B씨는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다발성 골절 등 상해를 당했다.

A씨는 B씨가 찬밥을 먹지 말고 데워서 먹으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해 10월 무릎 수술을 받고 보호자가 필요해 외손자 A씨와 함께 거주했다.

재판부는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는 고령의 병약한 조모를 무차별적으로 때려 상해를 가했다"며 "다만 10개월간 고령에 치매까지 있는 병약한 피해자를 홀로 간병하면서 상당한 스트레스를 겪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