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왜 '젊은 CEO'를 택했나… 약속한 경영쇄신 나선다

새 사령탑에 '81년생' 최수연 내정… CFO에 김남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네이버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가 1981년생 젊은 리더를 새 사령탑에 앉히고 경영쇄신에 나선다. 이는 내부 구성원 간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네이버는 지난 5월 한 개발자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사건을 계기로 경영 쇄신을 약속한 바 있다.


2005년 네이버 마케팅 조직서 근무… 글로벌 사업 확장할 적임자


네이버는 지난 17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인 최수연 책임리더를 CEO 내정자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수연 CEO 내정자가 네이버와 처음 인연을 맺은 건 2005년이었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졸업 후 네이버(당시 NHN)에 입사해 커뮤니케이션·마케팅 조직에서 근무했다. 이후 회사를 그만두고 하버드 로스쿨을 거쳐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그는 M&A(인수합병) 분야에서 변호사 경력을 이어오다가 2019년 네이버에 다시 합류했다.

그 동안 이사회와 경영진은 국내외 파트너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사업을 확장할 리더를 몰색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그리고 최 내정자가 이러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이사회는 판단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사회는 최 내정자가 다양한 국내외 사업 전반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문제해결 능력과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도를 높이 평가했다"며 "또 회사에 대한 안팎의 균형 잡힌 시각을 견지해 장기적인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후보자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NAVER 트랜지션 TF 가동… 내년 3월 최종 선임


네이버는 17일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인 최수연 책임리더(오른쪽)를 차기 CEO로 내정했다. CFO 내정자에는 사업개발과 투자 및 M&A를 맡고 있는 김남선 책임리더가 선임됐다.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는 17일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인 최수연 책임리더(오른쪽)를 차기 CEO로 내정했다. CFO 내정자에는 사업개발과 투자 및 M&A를 맡고 있는 김남선 책임리더가 선임됐다. /사진제공=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 내정자에는 사업개발과 투자 및 인수합병을 맡고 있는 김남선 책임리더를 선임해 차기 경영 리더십 구축에 힘을 더한다.

차기 CFO로 내정된 김 책임리더는 글로벌 금융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동해 온 이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네이버에 합류한 이후 왓패드 인수, 이마트·신세계와 지분 교환 등의 '빅딜'을 주도해온 인물이다. 이에 경영진은 김 내정자가 글로벌 시장에서 네이버의 기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킬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회사 측은 말했다.

두 내정자는 ‘NAVER 트랜지션(Transition) TF’를 가동해 글로벌 경영 본격화 및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새로운 리더십 구축과 조직체계 개편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최 내정자는 내년 3월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차기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한성숙 대표와 기존 경영진은 두 내정자를 비롯한 새로운 리더들이 더 큰 네이버로서의 성장 발판을 안정적으로 마련할 수 있도록 내년 3월 임기까지 업무 인수인계를 돕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