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파이네·박경수 맹활약' KT, 두산에 3-1 승… 창단 첫 우승 목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위즈 박경수가 17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홈런을 때려 팀의 3-1 승리에 일조했다. /사진=뉴스1
KT위즈 박경수가 17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홈런을 때려 팀의 3-1 승리에 일조했다. /사진=뉴스1
KT위즈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3연승을 내달리며 통합 우승이자 창단 후 첫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KT는 17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3차전까지 3경기를 모두 쓸어담으며 우승에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이날 KT는 베테랑 박경수의 공수에 걸친 활약과 선발 데스파이네의 역투에 힘입어 두산을 꺾었다. 박경수는 5회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두산 선발 미란다를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터트려 팀에 리드를 안겼다. 이밖에 박경수는 고비 때마다 결정적인 호수비를 펼치며 데스파이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선발 데스파이네는 두산 타선을 상대로 5.2이닝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1-0으로 리드하던 6회 2사 1,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바뀐 투수 조현우가 후속타자 김재환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없이 이날 투구를 마쳤다.

1-0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KT는 7회초 공격에서 2점을 추가하며 3-0으로 달아나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KT는 볼넷 2개로 만든 무사 1,2루 기회에서 심우준이 내야 땅볼로 1사 1,3루 기회로 이어갔고 조용호가 좌중간 1타점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이어 황재균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심우준을 홈으로 불러들여 3-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두산은 8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박건우가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뽑아냈다. 하지만 후속타자 페르난데스가 내야 땅볼로 물러나 더 이상의 추격은 없었다.

이날 승리한 KT는 한국시리즈 우승과 통합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기게 됐다. 한국시리즈 역사상 3차전까지 3연승을 기록한 팀이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경우는 없었다. 확률적으로는 KT의 우승이 확실시 되는 셈이다.

우승에 다다른 KT지만 악재도 있었다. 8회말 수비 과정에서 내야와 외야 사이에 뜬 공을 처리하던 2루수 박경수가 오른쪽 종아리에 부상을 당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자세한 부상 정도는 MRI 촬영 이후 발표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