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간녀라니요, 유부남인지 몰랐어요"… 아나운서 출신 배우 A씨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포츠 방송사 아나운서 출신 30대 방송인 여성 A씨가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스포츠 방송사 아나운서 출신 30대 방송인 여성 A씨가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스포츠 방송사 아나운서 출신 A씨가 불륜설에 휘말렸다. 

18일 SBS연예뉴스 보도에 따르면 4세 자녀를 키우는 20대 여성 B씨는 '30대 방송인 A씨가 최근까지 약 2년동안 남편과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와서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했다'며 서울 동부지방법원에 5000만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B씨는 "방송인 A씨가 남편의 신용카드로 명품 가방을 구입한 뒤 백화점 적립금을 자신의 이름으로 쌓았고 내 남편이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만난 지 몇 개월 만에 알았으면서도 최근까지 SNS에 남편과 함께 간 여행 사진을 올리는 등 도저히 가정생활을 유지할 수 없게 했다"고 밝혔다.

B씨 측 대리인은 매체와의 통화에서 "딸과 가정을 지키고 싶었던 B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으면서도 남편이 돌아오길 기다렸다"고 전했다. 이어 "소송만은 피하고 싶었지만 지난해 말 방송인 A씨는 B씨에게 도리어 '추하다'는 메시지를 보내 모욕하거나 미래를 약속하는 손편지를 보내는 등 부적절한 만남을 그만둘 의지를 보이지 않기에 부득이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B씨는 소송에 앞서 지난달 15일 A씨의 전세보증금 가압류 신청을 했고 법원은 25일 이를 받아들였다.

A씨는 "B씨로부터 소송을 당한 사실은 있다"며 "B씨의 남편과는 여름 즈음 헤어졌고 그 남성이 '전 여자친구가 혼외 자녀를 낳은 뒤 거액의 양육비를 요구하고 있다'는 식으로 거짓말을 해 유부남인지 모르는 상태로 만났다"는 취지로 불륜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남편 역시 "내가 혼인관계에 있던 사실을 숨겼기 때문에 A씨는 알지 못한 상태로 나를 만났다"는 입장이다. 이어 "내가 (혼인) 사실 유무에 대한 서류를 조작해서 보여줬기에 A씨 역시 피해자"라고 감쌌다.

A씨는 스포츠 방송사 아나운서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배우로 변신해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2%
  • 48%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5:32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5:32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5:32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5:32 08/16
  • 금 : 1798.10하락 17.415:32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