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찾은 이재용 부회장, 모더나·버라이즌 경영진 잇단 회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오른쪽)이 회동했다. / 사진=삼성전자
16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오른쪽)이 회동했다. / 사진=삼성전자
미국 출장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바이오기업 모더나와 이동통신기업 버라이즌의 경영진을 잇따라 회동했다.

1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서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을 만났다.

이번 만남에서 이 부회장과 아페얀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조와 향후 추가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바이오 계열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5월 모더나와 mRNA 백신 생산 계약을 체결한 뒤 8월부터 생산에 돌입, 지난달부터 국내 방역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버라이즌 본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과 한스 베스트베리 CEO가 회동했다. / 사진=삼성전자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버라이즌 본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과 한스 베스트베리 CEO가 회동했다. /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이튿날인 17일에는 미국 뉴저지주에 위치한 버라이즌 본사를 방문해 한스 베스트베리 CEO 등 경영진을 만났다.

버라이즌은 세계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로 이 부회장은 차세대 이동통신 분야의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 관계자는 “바이오와 차세대 이동통신은 삼성이 집중 육성하려는 대표적인 미래먹거리”라며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을 통해 향후 공조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