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 "농담인 줄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0일 방송되는 '은밀한 뉴스룸'에서는 90년대 시대의 아이콘이었던 고 김성재를 추모한다. /사진=채널 IHQ '은밀한 뉴스룸' 제공
오는 20일 방송되는 '은밀한 뉴스룸'에서는 90년대 시대의 아이콘이었던 고 김성재를 추모한다. /사진=채널 IHQ '은밀한 뉴스룸' 제공
26년 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그룹 듀스 멤버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고 김성재의 기일인 오는 20일 오전 11시 방송되는 채널 IHQ '은밀한 뉴스룸' 13회에서는 90년대 시대의 아이콘이었던 듀스의 멤버 김성재를 추억하는 시간을 가진다.

과거 그룹 듀스를 가장 근거리에서 취재한 홍성규 대기자와 배상훈 프로파일러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 김성재가 남긴 마지막 이야기를 전한다. 이날 홍성규 기자는 30년 전 직접 쓴 기사 스크랩북을 들고 와, 고인과 함께 한 잊지 못할 추억을 공개한다.

홍성규 기자는 "김성재와 솔로 컴백을 앞두고 인터뷰를 했는데, 흥분돼 있었고 의욕적이었다. 그런데 컴백 기사가 나가는 당일 소속사 대표로부터 사망 소식을 들었다"며, "'성재가 하늘나라 갔어요' 하는데 믿기지 않았다. 농담하는 줄 알았다"고 당시 받았던 충격을 전했다.

홍 기자는 "결국 솔로 컴백 인터뷰가 마지막 인터뷰가 됐다"며, "컴백 무대 모니터도 해주고 '잘했다' 통화도 했다. 그날 축하 파티에 가고 싶었는데 불편해 할까봐 안 갔다. 만약 내가 갔으면 상황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가끔 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실제 김성재는 솔로 데뷔곡 '말하자면'으로 성공적인 컴백 무대를 마친 바로 다음 날인 지난 1995년 11월20일 숨진 채 발견됐으며, 그의 죽음은 2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미제로 남아 있다.

이에 '은밀한 뉴스룸'에서는 고인과 함께한 아름다운 추억을 되돌아보는 한편, 배상훈 프로파일러와 김성재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재조명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