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막다른 길?”… 김상희, '망 사용료 계약 회피 방지법' 발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가 앞으로 망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앞으로 망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막다른 길에 몰렸다. SK브로드밴드에게 망 이용대가를 지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를 방지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기 때문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해외 콘텐츠 사업자의 망 이용료 계약 규정을 담은 이른바 '국내 망 이용료 계약 회피 방지법'인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신설된 내용은 '전기통신사업자는 정보통신망의 이용 및 제공에 관해 다른 전기통신사업자의 요청이 있는 경우 계약을 체결하도록 한다'는 게 골자다.

김 부의장은 "현행법상 인터넷망 이용계약과 대가 지불에 관한 규정은 없어 사업자간 망 이용제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행위나 부당 이득행위 관련 분쟁 규율에 분명한 한계가 있다"며 "이번 개정안은 일정 기준 이상 사업자에 대한 망 이용계약 체결사항을 규정해 국내외 사업자간 차별없는 합리적인 시장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만약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망 이용료를 지불하지 않고 있는 넷플릭스 등 일부 해외사업자는 이번 개정안으로 인해 기존 입장을 고수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김 부의장은 "네이버와 카카오 등 국내 콘텐츠 사업자(CP)는 연간 수백억원 이상의 망 이용료를 납부하고 안정적인 망 관리와 망 증설에 협력하고 있다"며 "법의 규제가 없는 상황에서 넷플릭스와 구글 등 독점 콘텐츠를 가진 글로벌 CP와 비교해 협상력이 약한 국내 CP로서는 불공평한 상황에 놓이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넷플릭스는 SK브로드밴드와 망 사용료를 둘러싼 1심에서 지난 6월 패소했으나 망 사용료 협상에 응하지 않아 SK브로드밴드는 지난 9월 반소를 제기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