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황교익 '치킨계급론' 묻자… "가세연을 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서 극우 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언급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서 극우 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언급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서 극우 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언급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일 기억에 남는 인천상륙작전 기념 유니폼. 이것조차도 불편한 분들이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다"이라는 글과 함께 유니폼을 착용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 유니폼에는 'LANDERS 1950'이라고 적혔다.

이어 해당 글에 한 누리꾼이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부자는 치킨을 안 먹는다. 음식에 계급이 있다'(치킨계급론)고 말하더라"며 해당 발언에 대한 정 부회장의 의견을 묻자 그는 "가세연을 봐라"고 답했다. 

앞서 정 부회장이 빨간색 제품을 든 사진을 SNS에 올리며 "뭔가 공산당 같은 느낌인데 오해 마시기 바란다. 난 공산당이 싫다"고 말한 것을 두고 황 칼럼니스트는 우회적으로 비난한 바 있다. 

황 칼럼니스트는 당시 "대한민국 국민 누구이든 ‘공산당이 싫어요’ 하고 공개적으로 말할 수 있다. 그런 말을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그 사람의 자유를 침해하는 일"이라며 "우리 다 같이 민주공화정의 시민답게 살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저는 재벌자본주의가 싫다”고 덧붙여 정 부회장의 발언을 공격했다. 

이후 '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자본주의가 싫다고 하면 공산주의가 되니 '재벌자본주의'라고 했다. 들어본 적이 없는 단어"라고 비꼬았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