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취임 후 첫 생일… 오바마 "나의 친구, 고마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생일을 맞았다. /사진=로이터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생일을 맞았다. /사진=로이터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생일을 맞았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79번째 생일 당일인 이날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델라웨어 주에 위치한 윌밍턴 자택에 머물렀다. 

윌밍턴 자택은 바이든 대통령 내외가 주말을 보내는 곳이다. CNN은 "그는 역대 대통령과 비교해 주말을 백악관 외부에서 보내는 빈도가 압도적으로 높다"고 보도했다.

그는 트위터에서도 생일에 대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대신 전날 사회복지 예산안이 처리되면서 다리와 댐, 발전 시설 등에 대한 투자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나의 친구이자 형제인 바이든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한다"며 "우리 모두에게 더 좋은 인프라 구축이라는 선물을 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