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파괴하는 文 정부"… 윤석열이 제시한 솔루션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문재인 정부는 가짜 일자리 정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현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겨냥했다. 

그는 "오늘은 일자리 이야기를 해보겠다"고 운을 뗀 뒤 "문재인 정부는 출범 당시 일자리 정부를 표방했지만 현실을 보면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말하는 게 옳다"고 날을 세웠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통계를 인용해 늘어난 일자리의 대부분이 시간제 아르바이트나 공공 일자리였다고도 지적했다. 

그가 제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주 36시간 미만 취업자 수는 521만400명에서 1084만명으로 두배 가까이 급증했다. 단기 일자리 중 일주일 1시간에서 17시간 미만 근로자도 222만1000명으로 전년 대비 15.6% 증가했다. 반면 전일제 취업자(주 36시간 이상 근무) 수는 1652만6000명으로 1년 동안 오히려 444만명이나 줄었다고 윤 후보는 덧붙였다.

그는 "얼핏 보면 일자리 현황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보이지만 일자리의 질은 현저히 악화됐다"며 "이것이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진짜 성적표”라고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끝으로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일자리는 정부가 만드는 게 아니라 기업이 만든다.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