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에 中 "안 와도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가 미국 정부 대표단을 초청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스1 이지원 디자이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가 미국 정부 대표단을 초청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스1 이지원 디자이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한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 공산당 기관지가 미국 정부 대표단을 초청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 20일자 사설에서 "중국이 지금 내려야 할 결정은 미국 고위급 대표의 올림픽 참석 초청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사설이어서 주목된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이 올림픽을 이용해 중국에 압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점에서 미국 정부 대표단이 올림픽에서 선의의 손님이 될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또 미국이 올림픽에 고위 관리를 파견하는 사안을 대중국 협상 카드로 간주하고 있다며 "올림픽에 그런 관리들이 오면 의롭지 못하기 때문에 환영해서는 안 되고, 온다고 해도 혼돈만 가중시킬 것이고 그들이 없으면 올림픽은 더 순수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 당국자뿐만 아니라 선수, 후원자들도 보이콧(불참)해야 한다는 톰 코튼 미 상원의원을 특정하면서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 매체는 "그는 오만하게 보이콧을 요구했다. 그는 정치적 쓰레기처럼 행동한다"며 "몇몇 미국의 정치인들은 극도로 자만심이 강하다. 그들은 자신들이 국제 사회를 대표할 수 있고 올림픽의 영광과 수치심을 좌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동계올림픽 주최자로서의 중국은 그들과 게임을 할 시간이 없다"고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은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 고위 관리들의 참석에 아쉬워하지 않으며 그들이 와서 중국의 체면을 세워줄 필요도 없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