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위원장 사퇴한 이광재 "강 건너면 타고 온 배 불살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광재(더불어민주당-강원 원주시갑) 의원이 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에서 내려왔다. /사진=뉴스1
이광재(더불어민주당-강원 원주시갑) 의원이 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에서 내려왔다. /사진=뉴스1
이광재(더불어민주당-강원 원주시갑) 의원이 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에서 내려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의 이 같은 결정은 당 내부에서 촉발된 전면 쇄신론에 힘을 싣기 위한 결단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저는 선대위 첫날 강을 건너면 타고 온 배는 불살라야 한다고 말씀드렸다.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한 시기"라고 사퇴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앞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대위 재구성을 언급한 이후 김두관 의원 역시 선대위 쇄신을 위해 공동선대위원장직에서 하차했다.

이광재 의원은 "정권교체 수준이 아닌 대한민국의 '운명'을 바꾸는 완전히 새로운 정부를 탄생시켜야 한다"며 "절대로 과거로 돌아갈 수 없으며 정치의 전면적인 교체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재명 후보, 윤석열 후보, 이준석 대표.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분들이 당선된 것은 정치권 자체를 근본적으로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대혁신,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이어 "디지털 그린 혁명의 선도 국가가 되지 않으면 미래가 없다. 과학기술혁명을 이끌 주체들이 전면에 등장해야 하며 과학기술혁명을 이끌 주체들이 전면에 등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움에 대한 점은 거듭 강조했다. 그는 "새로운 자본주의가 필요하다. 1%를 위한 자본주의가 아닌 99%와 1%가 공존하는 혁신적 자본주의가 필요하다"며 "세계질서의 대전환을 헤쳐나갈 리더십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강물의 지혜를 본받고자 한다. 강물은 자리다툼을 하지 않는다. 새로운 강줄기가 다가오면 합쳐서 흐른다"며 "새로운 강물이 많아질수록 맑은 물이 되고 흐르는 힘은 커진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이재명 후보와 지지자들이 함께 하는 시민캠프 구성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이 후보와 국민 모두가 함께 손을 잡고 광장으로 나가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여정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더 치열하게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선대위 쇄신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연다.
 

  • 0%
  • 0%
  • 코스피 : 2617.40상승 20.8211:01 05/17
  • 코스닥 : 863.07상승 6.8211:01 05/17
  • 원달러 : 1278.40하락 5.711: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1: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1:01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