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풀리네" 1위 전북, '천적' 수원FC에 3:2 덜미… 시즌 선두경쟁 '안갯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갈 길 바쁜 전북 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사진은 결승골을 기록한 수원FC 정재용./사진=뉴스1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갈 길 바쁜 전북 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사진은 결승골을 기록한 수원FC 정재용./사진=뉴스1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갈 길 바쁜 전북 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21일 수원FC는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36라운드에서 3-2로 승부를 마무리지었다.

수원FC는 13승9무14패(승점 48)로 5위에 랭크됐으며 전북은 수원FC와의 4차례 대결에서 3패째를 기록했다. 전북은 20승10무6패(승점 70)로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이날 경기를 치를 울산(승점 67)에 쫓기는 신세가 됐다.

이날 경기를 주도한 건 수원FC였다. 전반 19분 무릴로와 원투 패스를 주고받은 라스가 김진수에게 밀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이영재의 슈팅은 골망을 갈랐다. 전반 29분 라스가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2-0으로 달아났다.

후반 들어 1위 전북은 저력을 발휘했다. 후반 31분 문선민이 수비 실수를 틈 타 골키퍼 키를 넘기는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은 데 이어 후반 36분 구스타보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2-2까지 추격했다. 후반 40분 역전골로 경기를 마무리하는 듯했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다.

하지만 수원FC는 경기 종료 직전 '전북 천적'의 면모를 발휘했다. 김주엽의 패스를 받은 정재용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팀의 3번째 골을 기록했다.

결국 수원FC가 3-2 승리를 거두면서 올 시즌 대 전북전 4경기를 3승1무로 마무리했다.
 

  • 0%
  • 0%
  • 코스피 : 2622.64상승 2.211:02 05/18
  • 코스닥 : 870.32상승 4.3411:02 05/18
  • 원달러 : 1269.90하락 5.111:02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1:02 05/18
  • 금 : 1818.20상승 4.711:02 05/18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