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다운 홍콩, 서구룡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홍콩관광청, 라이브 랜선투어 ‘서구룡에 정차합니다’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콩관광청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 더 프라이빗 시네마에서 개최한 ‘홍콩 랜선투어, 서구룡에 정차합니다’에소 야우마테이가 소개됐다. /사진=박정웅 기자
홍콩관광청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 더 프라이빗 시네마에서 개최한 ‘홍콩 랜선투어, 서구룡에 정차합니다’에소 야우마테이가 소개됐다. /사진=박정웅 기자
현지인과 호흡하는, 홍콩다운 홍콩으로 떠나는 기회가 생겼다. 홍콩관광청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 더 프라이빗 시네마에서 여행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홍콩 랜선투어, 서구룡에 정차합니다’를 개최했다. 서구룡은 구룡(주룽)반도의 서쪽 끝으로, 홍콩섬(센트럴)에서 볼 때 구룡반도의 돌출부인 침사추이부터 왼쪽 지역을 가리킨다.

이번 행사는 그동안 여행객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서구룡을 소개하는 취지에서 비롯했다. 홍콩관광청이 역점을 둔 ‘네이버후드(현지인처럼 여행하기) 프로젝트’의 연장선에 있는 것. 당나라식 건축양식인 통라우가 빼곡이 들어서 있는 서구룡은 홍콩인의 생활공간이다.

김윤호 홍콩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올해 홍콩관광청이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주제 가운데 서구룡은 올드타운센트럴과 삼수이포에 이은 세 번째가 된다. 비록 랜선이지만 새로운 시각에서 조명하는 서구룡으로 여행을 떠나자”라면서 랜선투어를 시작했다.

홍콩의 한 시민이 서구룡의 벽화거리를 지나고 있다. /사진=박정웅 기자
홍콩의 한 시민이 서구룡의 벽화거리를 지나고 있다. /사진=박정웅 기자
현장 가이드는 신용훈씨가 맡았다. 서구룡문화지구(WKCD)에서 출발한 그는 야우마테이와 조던의 숨겨진 매력들을 소개했다. 홍콩의 예술과 문화를 담당하는 서구룡문화지구와 지구 내 아시아 최대 시각박물관인 엠플러스(M+) 뮤지엄, 전 야우마테이 경찰서, 브로드웨이 시네마테크, 레드블릭빌딩, 야우마테이 극장, 야우마테이 과일시장(구란)이 스크린에 잡혔다.

서구룡문화지구는 야우마테이 서쪽에 있다. 워터 프론트 부지에 위치한 초대형 예술문화 허브로 40헥타르의 매립지에 산책로, 광장, 콘서트홀, 갤러리 등 열린 공간이 자리잡고 있다. 이중 ‘미술 위의 미술관’으로 통하는 엠플러스뮤지엄(M+)은 홍콩 건축 및 문화예술의 아이콘이자 랜드마크다. 아시아 최초 글로벌 컨템포러리 비주얼 컬처 뮤지엄으로 지난 12일 공식 개관했다.

1922년 지어진 야우마테이 경찰서는 영국식 건축양식을 자랑한다. 건물 정면의 반원형 현관이 돋보인다. 현관으로부터 음푹 들어간 자리에 위치한 주 출입구는 풍수적 관점에서 설계됐다고 한다. 경찰서의 기능을 다한 건물은 현재 그 일부를 일반에 공개하고 있다.

야우마테이 경찰서는 독특한 외관을 자랑한다. /사진=박정웅 기자
야우마테이 경찰서는 독특한 외관을 자랑한다. /사진=박정웅 기자
브로드웨이 시네마테크는 블록버스터 영화와 예술영화를 상영한다. 1996년에 건립된 이후 홍콩인을 사랑을 받고 있다. 1년 내내 정기적으로 주제별 영화제, 회고전, 이벤트가 이곳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단지 내에는 서점, 이벤트 공간 등이 있어 시민과 여행객이 쉼터로 활용할 수 있다.

통라우 숲속에 붉은 벽돌 외관이 돋보이는 건물이 있다. 외관처럼 명명된 레드블릭빌딩이다. 1895년 지어진 양수장 가운데 유일해 2000년 1등급 역사건물로 지정됐다. 지금은 야우마테이 극장을 위한 사무실로 용도가 바뀌었다. 붉은 벽돌 외관 이외에 주철로 만든 저장조, 아치형 베란다, 주철 빗물 파이프 등 들여다볼 흥미로운 건축요소가 많다.

야우마테이과일시장(구란)은 현지인과 여행객의 비탄민 공급원이다. /사진=박정웅 기자
야우마테이과일시장(구란)은 현지인과 여행객의 비탄민 공급원이다. /사진=박정웅 기자
1930년대에 지어진 야무마테이극장은 2차 세계대전 사이에 구룡반도에서 유일하게 남은 극장이다. 야우마테이과일시장, 템플스트리트 지역을 잇는 야우마테이의 ‘핫플’이다. 2012년부터는 광둥식 오페라인 월극을 소개한다.

야우마테이과일시장(구란)의 역사는 깊다. 1913년부터 홍콩 전역에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는데 과일물량의 경우 홍콩 전체 공급량의 70% 이상을 담당한다. 구란 1층과 2층은 벽돌과 석조건물로 지어져 1950~60년대 홍콩의 전형적인 건축양식을 보여준다. 오래된 옛 간판들도 눈길을 끈다.

홍콩관광청은 서구룡을 알리는 이번 행사를 이어간다. 23일과 다음 달 7일 같은 장소에서 각각 여행기자와 일반인이 참여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