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액 전년대비 두 배 늘어 8.6조… 국민 '2%' 부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주택분·토지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납세자가 102만66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종부세 납부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사진=뉴스1
올해 주택분·토지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납세자가 102만66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종부세 납부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사진=뉴스1
올해 주택분·토지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납세자가 102만66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종부세 납부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2005년 종부세 제도 도입 이후 처음이다.

24일 국세청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주택분과 토지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각각 94만7000명, 7만9600명에 달한다. 토지분과 주택분을 모두 합치면 올해 종부세 고지 인원은 102만6600명이 된다.

종부세 고지 인원이 100만명을 넘어선 것은 2005년 종부세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74만4100명이던 고지 인원은 1년 만에 38.0% 증가했다. 올해 주택분과 토지분을 합친 종부세액은 총 8조6000억원으로 작년보다 2배가량 증가했다. 역대 최대치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고지 세액인 1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4년 만에 4.7배 증가한 셈이다. 이중 토지분 종부세 고지 세액은 2조8892억원이다. 주택분 종부세 고지 세액은 5조6789억원이었다. 토지분 종부세는 종합합산토지분과 별도합산토지분으로 구분된다.

올해 종합합산토지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9만5800명, 세액은 1조7214억원으로 지난해 인원 8만6900명, 세액 1조5138억원보다 각각 10.2%, 13.7% 증가했다. 별도합산토지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올해 1만2700명, 세액은 1조1678억원이다. 이는 지난해(1만1000명·9401억원)와 비교해 인원은 15.2%, 세액은 24.2% 증가한 수치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5:30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5:30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5:30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5:30 12/06
  • 금 : 70.79상승 1.6615:30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