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료 폭탄 온다”… 올해 실손보험 적자 규모 '역대 최고치' 찍을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 적자 규모가 올해 3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실손보험료 인상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사진=뉴시스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 적자 규모가 올해 3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실손보험료 인상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사진=뉴시스

올해 보험사들의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적자 규모가 역대 최고치를 찍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실손보험료 인상 가능성이 짙어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보험사들의 실손보험 손실액은 3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해 손실액인 2조5000억원보다 5000억원 더 많아지면서 역대 최고치 기록이 유력한 상황이다.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손해보험사의 일반 실손보험의 `손실액`은 1조969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실손보험 적자에서 3이라는 숫자를 보는 건 쉽지 않으며 그만큼 적자가 상당히 심각하다는 것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실손보험은 국민 3900만명이 가입해 국민보험으로 불리는 상품이자 보험사들의 대표 적자 상품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실손보험 손실 규모는 2019년 말 2조3546억원, 2020년 2조3695억원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손해율도 계속 높아져 올해 상반기 기준 132.4%를 기록했다. 보험사들이 가입자들한테 보험료로 100원을 받아 130원을 보험금으로 지급해 손해를 봤다는 것이다. 

보험사들은 금융당국에 1세대(2009년 9월 이전 판매)와 2세대(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 실손보험료를 내년에는 20% 이상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체 실손보험 가입자 3500만여명 중 1세대 실손보험 가입자는 870만여명(25%), 2세대 실손보험 가입자는 1900만여명(55%)이다. 1세대 실손보험은 소비자의 자기부담금 비율이 0%로 아예 없고 2세대 실손보험은 본인이 낸 치료비의 10~20%로 낮아 누적 적자의 주범으로 지적돼 왔다. 

3·4세대 실손보험은 20~30%로 비교적 자기부담금이 높고, 누적 데이터 등이 아직 부족해 보험료 인상 대상이 아니다. 보험업계는 지난해에도 1·2세대 실손보험 대해 20% 수준의 보험료 인상을 추진했으나 금융당국 권고에 따라 평균 10~12% 인상에 그쳤다. 

보험사들의 실손보험료 두자릿수 인상 요구에 금융당국은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금융당국은 보험료 인상의 필요성에 대해선 부정하지 않는 분위기지만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에 민감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험업계가 요구하는 수준을 맞출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의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실손보험료 인상은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올해만큼 올리는 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5:30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5:30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5:30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5:30 12/06
  • 금 : 70.79상승 1.6615:30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