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접종 1년… 글로벌 제약사들 백신 수익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백신 접종이 약 1년간 진행된 가운데 글로벌 제약사들 중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회사는 화이자 인 것으로 나타났다. (왼쪽부터) 화이자,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사진=로이터통신
코로나 백신 접종이 약 1년간 진행된 가운데 글로벌 제약사들 중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회사는 화이자 인 것으로 나타났다. (왼쪽부터) 화이자,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사진=로이터통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약 1년 되어가는 현재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한 제약사는 화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래부터 글로벌 제약사 중 1위 공룡 기업이었던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에서도 1위를 기록하며 입지를 확고히 했다. 

지난주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올해 360억달러(약 42조7300억원)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덕분에 올해 3분기 화이자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배를 넘겼다. 

이달 초 내놓은 실적보고서에서 화이자는 올해 코로나19 백신 판매량이 23억회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분기(7~9월) 화이자 전체 매출은 240억달러였는데 매출의 절반 이상인 130억달러가 코로나19 백신이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전세계 152개국으로 판매되고 있다. 매출의 75% 이상이 해외 판매다. 해외 백신 수요는 여전히 강력하다. 후발 국가들은 1차 접종을 진행중이며 선진국들은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시작했다.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화이자는 내년 코로나19 백신을 40억회분 생산할 계획인데 이 가운데 17억회분에 대한 선주문이 이뤄졌다.

아스트라제네카(AZ)와 존슨앤존슨(J&J) 산하 제약사 얀센 등 낮게 가격을 책정한 제약사들의 실적은 화이자에 비해 낮다. AZ는 3분기 매출이 98억6600만 달러로 전년도 같은 분기에 비해 50% 급증했다.

스칼 소리오트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3분기 실적 보고 때 새로운 주문부터는 최대한 이익을 내기 위해 백신 가격을 책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AZ는 대유행기간 위기 동안 백신으로 수익을 내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그 기간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AZ측은 남은 3개월 동안의 백신 매출도 대부분 기존의 비영리 주문이라고 밝혔다.

모더나는 올해 백신 매출 전망치를 최대 50억 달러(약 5조9275억 원) 내렸다. 앞서 모더나는 올해 백신 매출을 200억 달러(약 24조 원)로 전망했으나 매출 전망치를 150억 달러(약 18조 원)에서 180억 달러(약 21조 원) 사이로 하향 조정했다. 모더나의 3분기 실적은 49억7000만 달러(약 5조8919억 원)의 매출을 올려 60억 달러 내외로 추정되던 실적에 크게 못 미쳤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