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개 식용은 오래된 문제"… 민관합동 논의기구 구성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가 개 식용 금지를 논의하는 민관합동 기구를 꾸릴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 참석한 김 총리.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개 식용 금지를 논의하는 민관합동 기구를 꾸릴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 참석한 김 총리.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개 식용 금지에 대해 민관합동 논의기구를 조성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3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개 식용 문제와 관련해 “정부는 민간이 중심이 되는 민관합동 논의기구를 구성해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는 한편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관련 제도도 함께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개 식용 관련 논란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30여년 이상 이어져 온 오래된 문제”라며 “특히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수가 급증하고 동물권과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 식용을 ‘오래된 식습관 문화로만 보기에는 어렵지 않겠나’라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부처는 논의기구가 원활하게 운영되기 위해 실태 파악을 해달라”며 “다양한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논의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8차 신산업 현장 애로 규제혁신 방안도 함께 발표됐다. 김 총리는 “정부 출범 후 7차례에 걸친 340여건의 규제혁신에 이어 오늘은 신재생에너지·ICT 융합·바이오헬스 분야를 중심으로 30여건의 개선과제를 추가로 선정했다”며 “그동안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 네거티브 규제전환 등 K-규제혁신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낡은 규제들을 혁파하는 데 매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가시적인 성과도 있었지만 최근 대한상의 조사에 의하면 신산업 규제로 사업 지연을 겪은 기업이 70%에 이를 정도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들이 많다”며 “안전에 대한 우려와 이해관계자 간 갈등으로 이번에 포함되지 못한 사례들도 포기하지 않고 해결책을 찾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5:30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5:30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5:30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5:30 12/07
  • 금 : 70.12하락 0.6715:30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