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 상금 5억원'… 해외서 진행된 오징어게임 '관심 폭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유튜버가 25일 채널에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을 실제로 구현한 영상을 올렸다. 우승자는 상금으로 약 5억원을 받았다. 사진은 해외 유튜버가 진행한 '오징어게임'에 참여한 이들. /사진=유튜브 캡처
한 유튜버가 25일 채널에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을 실제로 구현한 영상을 올렸다. 우승자는 상금으로 약 5억원을 받았다. 사진은 해외 유튜버가 진행한 '오징어게임'에 참여한 이들. /사진=유튜브 캡처
한 유튜버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실제로 구현했다. 드라마처럼 456명이 게임에 참여하며 최종 1인은 약 5억원(45만6000달러)을 상금으로 받았다.

외국 유튜버 '미스터비스트'는 25일(한국시각) 유튜브에 오징어게임을 실제로 진행하는 영상을 올렸다. 먼저 참가자 456명은 1단계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 참여했다. 드라마와 다르게 미스터비스트가 "녹색불"이라고 말하면 참가자들은 움직일 수 있고 "빨간불"이라고 하면 참가자들은 멈춰야 한다. 움직임이 감지되면 탈락이다. 30분 안으로 정해진 선 안으로 들어와야 통과다.

통과한 232명은 '달고나'에 새겨진 모양을 뽑아내는 게임에 참여했다. 우선 참가자들은 판 4개가 있는 곳에 줄을 섰다. 이들이 줄을 다 서고 판을 부수자 동그라미, 별, 세모, 우산 모양이 나타났다. 참가자들은 본인이 선 줄 앞에 있는 모양이 새겨진 달고나를 받고 10분 동안 새겨진 모양을 뽑기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바늘, 라이터로 모양을 뽑기 위해 노력했다. 드라마에 나온 주인공들처럼 혀로 달고나를 녹이는 이들도 있었다.

진행자는 달고나 미션을 통과한 142명에게 게임을 포기하면 약 476만원(4000달러)를 주겠다고 말했고 22명이 게임을 포기하고 돌아갔다. 나머지 120명은 10명씩 팀을 꾸려 줄다리기를 했다. 

살아남은 60명은 구슬 게임을 진행해 상대방의 구슬을 뺏으려고 했다. 상대방을 이긴 30명은 딱지치기, 유리 다리 건너기를 했고 최종 6명이 살아남았다.

이들은 스테이크를 먹고 의자 뺏기 게임으로 우승자를 가렸다. 최종 우승은 79번 최종 참가자가 차지했다. 그는 약 5억원(45만6000달러) 상금을 획득했다.

해당 게임이 진행된 장소는 넷플릭스 세트장과 비슷할 정도로 수준 높은 퀄리티를 자랑했다. 진행요원들은 빨간 점프수트를 입고 가면을 쓰며 오징어게임 특유의 긴장감을 주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조회수 2000만회를 넘어서며 큰 인기를 끌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73.25상승 4.9215:30 12/06
  • 코스닥 : 991.87하락 6.615:30 12/06
  • 원달러 : 1183.00상승 2.915:30 12/06
  • 두바이유 : 69.88상승 0.2115:30 12/06
  • 금 : 70.79상승 1.6615:30 12/0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 [머니S포토] 與 정책조정회의…국민의례하는 송영길·윤호중 지도부
  • [머니S포토] 국회 국토위, 대화 나누는 이헌승-조응천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코로나19 국가 지출, 쥐꼬리…당장 지원방안 협의해야"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본격 대선 체제' 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