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최명길, 소이현→황동주 집중 추궁…"감히 날 도청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최명길이 소이현, 황동주를 집중 추궁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신상 구두 디자인 유출에 분노한 민희경(최명길 분)은 바로 김젬마(소이현 분)를 호출했다.

민희경은 김젬마를 보자마자 "너지? 내 방에 도청 장치 둔 애. 그래서 디자인 유출시켰지? 이런 짓 할 사람 너밖에 없어"라고 캐물었다. 김젬마는 어이 없다는 듯이 비웃었다. 그러면서 "바쁜 시간이다. 안 들은 걸로 하겠다"라며 자리를 뜨려 했다.

하지만 민희경은 "이번에는 그냥 안 넘어가. 너 로라에서 이제 끝이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젬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과연 그럴까, 해봐라. 지분 나누면 우리 주형씨가 제일 많던데?"라고 얘기했다.

민희경은 권주형(황동주 분) 언급에 더욱 분노했다. "그럼 권주형이다"라고 생각한 뒤 그를 찾아갔다. 민희경은 도청 장치를 보여주며 "이거 뭐냐, 네가 감히 날 도청해?"라고 물었다. 또 "발뺌할 생각하지 마"라고 압박했다.

이에 권주형은 "무슨 소리냐, 그럼 증거 갖고 와라"라면서 "남의 방 와서 소란피우지 마라. 그만 나가라"라고 맞섰다. 민희경은 "너 후회할 거야"라며 경고했다.

한편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최명길)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소이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991.72상승 18.4718:01 12/07
  • 코스닥 : 996.64상승 4.7718:01 12/07
  • 원달러 : 1179.50하락 3.518:01 12/07
  • 두바이유 : 73.08상승 3.218:01 12/07
  • 금 : 70.12하락 0.6718:01 12/07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 [머니S포토]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재명
  • [머니S포토]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첫 여전업계 만남
  • [머니S포토] 대권도전 김동연, 인재영입 1호 소개 및 6호 공약 발표
  • [머니S포토] 112상황실 방문한 윤석열 "연말 치안 부탁드린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