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뜯어고쳤나"… 공효진, 성형 의혹에 '당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효진이 죽도 한복판에서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사진=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제공
공효진이 죽도 한복판에서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사진=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제공
배우 공효진이 인지도 굴욕을 당해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공효진은 마을 부녀회장님을 만났다. 부녀회장님은 공효진에게 어디서 왔냐고 물었고, 제작진은 “동백이다”라며 공효진의 대표작 ‘동백꽃 필 무렵’을 언급했다.

이에 부녀회장님은 “아닌 거 같아. 하나도 안 닮았다”고 했다. 공효진은 급기야 “용식 씨”라며 드라마 속 대사를 읊었다. 하지만 부녀회장님은 “얼굴 뜯어고쳤나. 하나도 안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효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재미있게 보셨다고 했는데 내가 동백이라는 걸 안 믿으셨다. 나이를 먹었다. 지금도 못 믿으시는 것 같다”며 한탄했다.

부녀회장님은 공효진이 돌아갈 때가 돼서야 “이렇게 보니 동백이 같다. 동백이 닮은 거 같다”고 했다. 그러자 공효진은 “저 동백이 맞다. 2년 새 늙어서 달라진 것 같다”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