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본급 4년치에 3000만원 지급” 교보생명, 특별퇴직 파격조건 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보생명이 올해 파격적인 상시특별퇴직 조건을 내걸면서 신청자가 대거 몰릴 전망이다. 사진은 교보생명 광화문 사옥./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이 올해 파격적인 상시특별퇴직 조건을 내걸면서 신청자가 대거 몰릴 전망이다. 사진은 교보생명 광화문 사옥./사진=교보생명
올 연말 실시예정인 교보생명의 상시특별퇴직이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면서 신청자가 몰릴지 관심이 쏠린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노동조합측에 특별퇴직자의 48개월치(4년치) 기본급과 별도 전직지원금·자녀장학금 지급 방안을 제시했다. 기본급은 기존 36개월치(3년)보다 12개월치(1년치)가 늘어난 것이다. 여기에 처음으로 전직지원금 1000만원(정액지급), 자녀학자금 2000만원(정액 지급)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단독] “기본급 4년치에 3000만원 지급” 교보생명, 특별퇴직 파격조건 제시

교보생명은 매년 11~12월 근속연수 15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상시특별퇴직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퇴직 대상자는 교보생명 전체직원(2021년 6월 기준) 3740명 가운데 1500여명이 해당된다.

지난해 교보생명의 1인당 평균 급여액(상여금 포함 기본금) 7900만원을 기준으로 특별퇴직시 총 지급액은 올해 3억4600만원으로 지난해 2억3700만원보다 1억900만원 오르게 되는 셈이다. 교보생명은 조만간 노동조합과 협의 등 절차를 거쳐 구체적인 대상과 조건을 확정할 계획이다.

파격적인 상시특별퇴직은 수익성 개선과 자본확충 일환이다. 특히 교보생명은 2023년부터 도입되는 새국제회계기준과 신지급여력제도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적인 자본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현재 교보생명은 퇴직과 IPO(기업공개) 등을 통한 자본확충을 구상하고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일하는 조직문화를 통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던 상시특별퇴직을 올해 확대 실시하는 것"이라며 “매년 고령층을 대상으로 진행했는데 올해는 조건을 더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42.28하락 21.9615:30 01/19
  • 코스닥 : 933.90하락 10.0415:30 01/19
  • 원달러 : 1191.70상승 1.615:30 01/19
  • 두바이유 : 87.51상승 1.0315:30 01/19
  • 금 : 86.58상승 1.6615:30 01/19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장애인 정책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어르신 공약 與 이재명 "장년수당 지급 등…건강 행복한 노후 챙길 것"
  • [머니S포토] 코딩교육 스타트업 찾은 새로운물결 김동연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정의당 '심상정'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장애인 정책공약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