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농협은행도 다음달부터 예·적금 금리 최대 0.4%p 올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협은행도 다음달 1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0.25~0.4%포인트 인상한다. 사진은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농협은행 본점./사진=농협은행
농협은행도 다음달 1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0.25~0.4%포인트 인상한다. 사진은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농협은행 본점./사진=농협은행
농협은행이 다음달부터 예·적금 금리를 0.25~0.4%포인트 올릴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5대 시중은행 모두 일제히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상향 조정하는 것이다.

29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오는 12월1일부터 0.25~0.4%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결정짓고 막바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단독] 농협은행도 다음달부터 예·적금 금리 최대 0.4%p 올린다
앞서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한국은행이 지난 25일 기준금리를 1%로 0.25%포인트 올린 다음날(26일)부터 예·적금 금리 인상에 나섰다. 최대 인상폭은 0.4%포인트였다.

하나은행은 지난 26일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립식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인상했다. 이에 따라 '하나의 여행' 적금 최고금리는 연 2.3%에서 연 2.7%로, '하나원큐' 적금 최고금리는 연 2.3%에서 연 2.6%로 상향됐다.

우리은행도 지난 26일부터 19개 정기예금과 28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렸다. 이들 예·적금 상품의 금리 인상폭은 0.2~0.4%포인트다.

우선 정기예금 상품인 '우리 슈퍼(Super) 정기예금의 최고금리는 연 1.15%에서 연 1.45%로, '우리 슈퍼(Super)' 주거래 적금의 최고금리는 연 2.55%에서 연 2.80%로, '우리 으쓱(ESG)' 적금의 최고금리는 연 1.65%에서 연 2.05%로 인상됐다.

이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예·적금 금리 인상 행렬에 동참했다. 신한은행은 29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상했다.

이번 금리인상으로 신한은행의 대표 주력상품인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4.2%로, '신한 알·쏠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2.6%로 오른다. 1년 만기 '디딤씨앗적립예금'은 금리가 0.4%포인트 인상돼 연 2.05%로 변경됐다.

국민은행도 29일부터 국민수퍼정기예금 등 정기예금과 시장성예금 17종, KB두근두근여행적금 등 적립식예금 26종의 금리를 최고 0.4%포인트 인상했다. 국민은행은 비대면 전용상품인 KB반려행복적금의 경우 3년만기 기준 최고금리가 연 3.1%로, KB더블모아 예금은 1년 기준 최고 연 1.8%로 올라섰다.


이번엔 기준금리도 더 높게, 더 빠르게 올린 이유는


이처럼 은행들이 기준금리 인상 직후 예·적금 금리를 기준금리 상승폭 이상으로 빠르게 올린 데에는 최근 불거진 은행권 '폭리 논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출금리는 빠르게 오르는 반면 예금금리 인상 속도는 더디다는 지적에서다.

앞서 5대 은행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0.5%에서 0.75%로 0.25% 인상한 올 8월 이후 예·적금 금리를 0.05~0.4% 가량 인상했지만 평균적으로 기준금리 인상폭에 미치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은행권의 1년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지난 8월 1.16%에서 9월 1.31%로 0.15%포인트 오르는데 그쳤다. 반면 대출 금리는 빠르게 오르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5%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은행의 예대금리 차이는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2019년 말 1.38%에서 지난해 말 1.89%로 확대된 이후 지난 9월말 2.01%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금융당국은 은행의 예대금리(예금금리와 대출금리)차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예대)금리 차이와 관련해 기존의 모범규준에 따라 합리적이고 투명하게 결정되고 있는지 보려고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예대금리차 확대로 비판 받고 있는 상황에서 한 은행이 최대 0.4%포인트 올리면 다른 은행도 예대마진을 줄이더라도 비슷한 폭으로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42.28하락 21.9615:30 01/19
  • 코스닥 : 933.90하락 10.0415:30 01/19
  • 원달러 : 1191.70상승 1.615:30 01/19
  • 두바이유 : 87.51상승 1.0315:30 01/19
  • 금 : 86.58상승 1.6615:30 01/19
  • [머니S포토] 이재명 "韓. 세계 인정한 선진국된 바탕엔 어르신들 힘겹게 애쓰신 덕"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장애인 정책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코딩교육 스타트업 찾은 새로운물결 김동연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정의당 '심상정'
  • [머니S포토] 이재명 "韓. 세계 인정한 선진국된 바탕엔 어르신들 힘겹게 애쓰신 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