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적금 금리 0.4%p 인상에… 은행 정기예금 이틀새 1.65조 폭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로금리’ 시대가 1년8개월만에 종료된 가운데 최근 이틀동안 시중은행에 1조6000여억원의 정기예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시중은행 ATM기기의 모습./사진=뉴스1
‘제로금리’ 시대가 1년8개월만에 종료된 가운데 최근 이틀동안 시중은행에 1조6000여억원의 정기예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시중은행 ATM기기의 모습./사진=뉴스1
'제로금리' 시대가 1년8개월만에 종료된 가운데 저금리 장기화로 주식·부동산 등 자산시장에 몰렸던 돈이 은행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이틀동안 시중은행 정기예금에 1조6000여억원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내년 1월 기준금리를 1.25%까지 올리면 은행으로 몰리는 자금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30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지난 26일 기준 654조7882억원으로 기준금리 인상 직전인 지난 24일(653조1354억원)보다 이틀만에 1조6528억원 증가했다.

시증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최근들어 급증하고 있다. 10월말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652조8753억원으로 전월말대비 20조4583억원 늘었다. 이는 최근 3년 내 최대 증가폭이다.

한국은행이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예·적금 금리도 오를 것으로 예상돼 시중에 도는 유동성 자금이 은행으로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한은이 내년 1월 기준금리를 1.25%까지 추가 인상하고 미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등장하면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뚜렷해진 결과로 해석된다.

실제로 주식시장의 자금은 빠져나가는 모습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일평균 코스피 거래대금은 지난 8월 15조5218억원을 기록한 이후 지난달 10조8470억원으로 떨어졌다.

앞서 한은은 지난 8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사상 최저수준(연 0.5%)으로 낮췄던 기준금리를 연 0.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어 지난 26일에는 기준금리를 1%로 올리며 1년8개월동안 이어졌던 제로금리 시대의 막을 내렸다.

금융권에선 한은이 내년 1월 14일에도 금리 추가인상을 단행해 기준금리는 1.25%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예·적금 금리 인상도 동반되고 있다. 국민·신한·우리·하나 은행 등은 예·적금 금리를 0.15~0.4%포인트 올린데 이어 농협은행도 다음달부터 예·적금 금리를 0.25~0.4%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결정짓고 막바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이후 예·적금 관련 문의가 평소보다 늘었다"며 "최근 들어 신용대출을 받기 어려워진 점도 시중자금의 흐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34.29하락 28.3918:01 01/21
  • 코스닥 : 942.85하락 15.8518:01 01/21
  • 원달러 : 1194.00상승 1.618:01 01/21
  • 두바이유 : 88.38하락 0.0618:01 01/21
  • 금 : 86.35하락 0.0218:01 01/21
  • [머니S포토] 은평한옥마을에서 공약 발표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엄지원·배두나·유리, 코스메틱 론칭 3人3色 미녀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과 인사 나누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 [머니S포토] 이재명·윤석열 후보와 만남 제안하는 김동연 후보
  • [머니S포토] 은평한옥마을에서 공약 발표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