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주 연속 폭증세…"거리두기 강화 없인 불길 안 잡혀"

위중증·사망자 급증…중증환자 병상도 87.8%, 한계 넘어 "정부 대책만으로 역부족…거리두기로 이동량 억제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2021.11.2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9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2021.11.29/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에서 2주 연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거리두기로 이동량을 줄이지 않으면 불길은 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시행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후폭풍으로 지난 16일부터 2주 연속 폭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에만 23일 1734명, 24일 1760명, 25일 1742명으로 사흘새 역대 1·2·3위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주말에도 1000명 넘는 확산세가 유지되며 '요일 최다'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주(21~27일) 위중증 환자는 평균 222.4명으로 2주 전 199.2명에서 23.2명 증가했다.

사망자 수도 2주 전 76명에서 지난주 120명으로 증가하며 사망률이 같은 기간 0.9%에서 1.1%로 상승했다.

2주째 1000명대 확산세가 이어지며 병상도 꽉 찼고, 수도권 병상 대기자도 4일 연속 1000명을 웃돌고 있다. 전날 기준 서울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345개 중 303개가 사용 중으로 입원 가능한 병상은 42개에 불과하다. 병상가동률은 87.8%다.

준·중환자 병상 83개의 가동률은 63.9%로 입원 가능 병상은 30개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23개소 총 2214병상이며, 사용 중인 병상은 1707개로 가동률은 77.1%다.

방역당국도 위드코로나 이행 4주 평가 결과 수도권 2주 연속 '매우 높음', 전국 위험도도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

왼쪽부터 유은혜 부총리,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2021.11.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왼쪽부터 유은혜 부총리,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2021.11.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하지만 정부가 전날 발표한 특별 방역 대책을 보면 거리두기 강화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타격을 고려해 쉽게 꺼내지 못하고 있다.

일단 재택치료 중심으로의 의료대응체계를 전환하고, 올해 안에 60세 이상 고령층 대상 백신 추가접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백신 추가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유효기간도 다음달 20일부터 6개월로 정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거리두기'를 통한 이동량 억제를 하지 않으면 확산세를 저지하기 힘들다고 입을 모았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사람들의 움직임이 줄어들지 않으면 확산세를 잡기 힘들다"고 우려했다.

천은미 이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자영업자 지원책과 함께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며 "백신 추가 접종을 해도 당장은 도움이 안 되고 시간이 한 달 이상 필요하기 때문에 거리두기를 병행해야 확진자 수를 최소한 유지하거나, 감소에 접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천 교수는 "중환자 병실이 없어 비코로나 환자가 받고 있는 타격이 너무나 크다"며 "확진자가 이번주에 더 폭발할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감당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이나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는 100% 가동이 안 되는데도 병상 배정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그만큼 인력이 없다는 얘기로 군의관, 공보의, 상급종합병원 임상교수 등 지원을 받아 인력을 확충하고 컨벤션이나 체육관을 활용해 병상도 더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방역당국도 거리두기 없이는 확산세를 억제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다만 수도권의 모임 축소·식당의 미접종자 인원 축소·방역패스 확대 등은 추가적인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겠다는 입장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전날 정부 합동 브리핑에서 "긴장감은 이완됐고 사람간 접촉이 늘어나면서 전 국민이 다양한 경로로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 광범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확산세 억제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