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한국도 뚫렸다…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오미크론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1일 오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1일 오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결국 오미크론에 뚫렸다.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40대 부부가 최종적으로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저녁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40대 부부가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부부는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전장유전체 검사를 시행했다. 

이 부부는 지난 10월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했고 귀국 후인 지난달 25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귀국 후 부부의 자택 이동을 도운 40대 남성 지인 1명과 10대인 동거가족 아들 1명이 30일 추가로 확진됐다. 이날 추가된 3명은 이들과 역학적으로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방대본은 "가족(자녀) 1명은 분석 차수에 따라 내일(2일) 결과가 나온다"라며 "추가 확진 3명에 대한 (변이) 분석 결과는 주말께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오후 국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와 관련해 “현재 (이들 4명을 포함해) 총 7명이 검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 대책을 위한 긴급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오후 9시에 오미크론 여부 결과가 나온다”고 했다. 이어 “이분들이 나이지리아를 다녀왔는데, 모더나 백신을 두 번 접종한 분들이 돌파된 것”이라며 “아직 부스터는 맞지 않았지만 2차 접종 완료된 분들이 돌파된 것이라 앞으로 대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 돌연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2배 더 많은 것이 특징이다. 바이러스 표면을 덮고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은 숙주 세포와 결합하는 역할을 한다.

스파이크 단백질 부위에 변이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전염성이 높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일부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높을 뿐 아니라 기존 백신에 대한 면역 회피성이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되면서 이들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커졌다. 또한 지역사회 집단감염 확산까지 우려되는 상황이어서 방역당국의 고심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