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기회를 주세요”… 이케아·나이키가 중고 사들이는 이유

[머니S리포트 - ‘파름신’이 온다… 존재감 굳히는 중고시장 ①-2] 브랜드 충성도와 ESG 경영에 도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곱게 쓰던 물건을 맞교환하던 중고거래 시장이 달라졌다. ‘신상’(새 상품), ‘한정판’에 열광하던 일명 ‘지름신’(충동적으로 물건을 구매하는 행위) 소비 패턴이 최근 ‘파름신’(중고거래로 물건을 되파는 행위) 거래를 지향하는 추세로 바뀌면서 이를 주도하는 중고거래 시장도 ‘알짜배기’ 대접을 받고 있다. 그 성장세도 빠르다. 번개장터, 당근마켓, 중고나라 등 앱(애플리케이션)의 활성화를 기점으로 중고거래 플랫폼 사용자도 급증하고 있다. 중고거래에 대한 인식 전환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거래 증가로 중고거래 플랫폼 시장이 급성장을 이루면서 대기업까지 발을 담근 과열 경쟁도 시작됐다. 사용 방법도 각양각색인 중고거래 플랫폼과 네이버에 이어 이케아·나이키까지 발 벗고 나선 중고거래 시장의 현재를 짚어봤다.
이케아코리아는 자사 중고품을 매입 후 수리해 되파는 바이백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이케아코리아
이케아코리아는 자사 중고품을 매입 후 수리해 되파는 바이백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이케아코리아
◆기사 게재 순서
(1-1) ‘당근마켓’ 성공에… 롯데부터 네이버까지 중고시장 ‘눈독’
(1-2) “두 번째 기회를 주세요”… 이케아·나이키가 중고 사들이는 이유
(2-1) 누구나 한번쯤 ‘당근하세요’… 중고거래에 빠져드는 이유는?
(2-2) 신바람 난 중고시장 플랫폼… ‘거침없는 진격’
(3-1) 일상 속 스며든 중고거래 피해 ‘급증’… 해결책은?
(3-2) 변호사가 추천하는 ‘중고거래 사기 안 당하는 법’

중고거래에도 특별한 유형이 있다. 개인 간 거래가 보통인 것과 달리 고객과 기업의 중고거래가 존재한다. 최근 글로벌 브랜드에서 자사 중고품을 사들인 후 되팔고 있다. 이케아는 ‘이케아 가구에게 두 번째 기회를 주세요’라는 슬로건으로 바이백 서비스를 런칭했다. 바이백 서비스는 고객이 사용하던 이케아 가구를 매입해 이케아 매장에서 재판매하는 서비스다.

이케아코리아는 2020년 7월 이케아 광명점에서 바이백 서비스를 첫 시범 도입했다. 현재 국내 전 이케아 매장을 확장해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이케아 코리아 웹사이트 내 바이백 서비스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견적을 받아볼 수 있다. 이후 가까운 이케아 매장 내 교환이나 환불 코너에서 최종 거래 가격과 재판매를 확정하게 된다. 매입된 가구는 매장의 알뜰코너를 통해 판매한다.

미국 나이키는 지난 4월 ‘나이키 리퍼비시드’라는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리퍼비시는 전시품·반품·기타사유로 새 상품으로 판매하기 어려운 상품을 손질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재공급하는 상품을 말한다. 미국 나이키의 경우 구매 후 60일까지 환불이 가능하다. 너그러운 환불 정책으로 적지 않은 수의 제품이 반품돼왔다. 이 제품들을 보완해 할인된 가격으로 다시 판매하기로 했다.

‘요가복계의 샤넬’로 불리는 룰루레몬도 5월부터 ‘라이크 뉴’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자사 중고 제품을 매입해 손을 본 후 자체 온라인 리셀 플랫폼에서 판매한다. 소비자가 룰루레몬 중고 제품을 가져가면 다른 제품으로 교환해주거나 기프트 카드를 지급한다. 제조사들이 중고 제품을 사들이는 것은 장기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중고 제품 매입이 당장 돈이 되지는 않는다.

제품을 세척하고 보완하고 보관까지 하는 데 비용이 들어간다. 하지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케아는 ‘일회성 가구’로 환경 보호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비판을 받아왔고 의류의 경우 대표적인 탄소배출 산업으로 꼽힌다. 중고 매입 프로그램으로 버려지는 제품을 재활용해 자원 순환에 기여할 수 있다. 서비스 제공 시 자사 제품과 교환, 기프트 카드 제공 등으로 다시 해당 브랜드를 사용하게 유도할 수도 있다.

소비자에게도 선택의 폭을 넓히고 중고거래의 신뢰도를 높인다. 중고거래의 관건은 ‘신뢰도’다. 기업이 중고품을 직접 매입해 수리한 후 판매하다 보니 개인 간 거래보다 믿을 만하다. 이케아 관계자는 “바이백 서비스를 통해 경제적이고 편리한 방식으로 지속가능한 생활을 실천할 수 있음을 보여주겠다”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5:30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5:30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5: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7
  • 금 : 1813.50상승 6.115:30 05/17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北 첫 탄도미사일' 이종섭 "대통령 보고할 사안 아니었다"
  • [머니S포토] 2022년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국토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악수 나누는 추경호·류성걸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