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순위 청약통장 1443만개 중 절반 이상 '수도권'에 몰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청약통장의 수는 1442만9228개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청약통장의 수는 1442만9228개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올해 1순위 청약통장 수가 통계를 집계한 이래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일 부동산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주택청약종합저축 1순위 청약통장의 수는 1442만9228개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6.91% 증가한 것으로 2009년 주택청약종합저축 탄생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398만8551개) ▲서울(367만5855개) ▲인천(79만9717개) ▲부산(76만2269개) ▲경남(65만8967개) ▲대구(60만8167개) 순으로 1순위 청약통장 개수가 많았다.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최근 1년간 증가량을 집계한 결과 수도권을 비롯해 대전, 대구 등 기타 광역시에서 증가량이 특히 많았다.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경기로 43만3173개였다. 이어 ▲서울(33만4588개) ▲인천(11만1008개) ▲강원(4만8799개) ▲대전(4만8247개) ▲대구(4만7596개) 순이었다. 부산은 전년보다 12만380개 줄었다.

부족한 공급에 비해 신규 분양을 원하는 수요는 많아 청약통장을 보유한 예비 청약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순위 당해지역 거주자가 당첨확률이 높은 만큼 청약통장 증가 폭이 큰 지역의 신규 분양 단지에 청약통장의 사용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청약 당첨이 실거주와 투자가치를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주거 사다리 가운데 하나가 된 만큼 많은 이들이 앞다퉈 청약통장 가입에 나섰다"며 "지역별로 규제 유무에 따라 청약자격 요건이 달라지는 만큼 개인별로 꼼꼼하게 체크해 청약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