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일 방역수칙 강화 발표… 백신 미접종자 3명 이상 집합 금지 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오는 3일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4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한 상황에서 3인 이상 집합 금지로 제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 /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3일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4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한 상황에서 3인 이상 집합 금지로 제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4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한 현재 상황에서 3인 이상 집합 금지로 방역 조치를 강화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정부는 2일 오전까지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하루 신규 확진자 5000명대 돌파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등장과 관련된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 등 다양한 의견을 모아 이날 늦은 오후 방역전략회의를 열고 다음날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강화된 방역 수칙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사적 모임 인원 제한과 방역 패스 강화를 어디까지 할 것인지가 핵심 내용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원 제한은 백신 미접종자 집합 가능 인원을 2명으로 축소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방침에 따르면 백신 미접종자는 4명까지 모일 수 있다. 여기에 백신 접종자를 더해 수도권 10명, 비수도권 12명까지 사적 모임을 할 수 있다. 백신 미접종자 3인 이상 집합 금지 조처를 취하면 수도권은 8명, 비수도권은 10명으로 인원 제한이 강화된다.

백신 접종자까지 인원 제한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접종자 포함 수도권 사적 모임 가능 인원을 6명(미접종 2인+접종 4인) 또는 4명(미접종 2인+접종2인)으로 강화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영업시간 제한은 소상공인 반발이 예상돼 시행되더라도 제약의 수위가 낮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유흥시설을 제외한 모든 다중이용시설은 24시간 영업할 수 있다.

이외에도 백신 미접종자 전파 차단을 위해 방역패스를 확대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식당이나 카페에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09.25하락 12.6709:27 01/17
  • 코스닥 : 966.79하락 4.609:27 01/17
  • 원달러 : 1191.00상승 3.709:27 01/17
  • 두바이유 : 86.06상승 1.5909:27 01/17
  • 금 : 83.75상승 0.7909:27 01/17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 후보, 인천으로 민심행보
  • [머니S포토] 한의학 5대 공약, 경청 '안철수' 관련 정책마련 약숙
  • [머니S포토] '인천 민심' 잡기 나선 이재명, 친기업 행보
  • [머니S포토] 송영길, 이재명 제보자 사망에 "허위 얘기한 부담에…안타까워"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 후보, 인천으로 민심행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