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OPEC+ 증산 유지 방침에 상승… WTI 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주요 산유국간 협의체인 OPEC플러스(OPEC+)가 내년 1월에도 기존 매월 40만배럴 증산규모를 유지하겠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주요 산유국간 협의체인 OPEC플러스(OPEC+)가 내년 1월에도 기존 매월 40만배럴 증산규모를 유지하겠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주요 산유국간 협의체인 OPEC플러스(OPEC+)가 내년 1월에도 기존 매월 40만배럴 증산규모를 유지하겠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2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93달러(1.4%) 오른 배럴당 66.5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2월물 브렌트유는 0.80달러(1.2%) 상승한 배럴당 69.67달러로 집계됐다.

이날 국제유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으로 인한 수요 감소 우려가 커진 가운데 OPEC+가 기존 증산 규모를 유지했다는 소식으로 상승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OPCE+는 이날 화상으로 개최된 석유장관급회의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내년 1월에도 매달 하루 석유생산량을 40만배럴씩 증산하는 기존 방침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며 "다만 회의는 계속 열려있으며, 현재 시장상황이 바뀌면 즉각적인 조정이 가능하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싱크마켓츠의 파와드 라자크자다 애널리스트는 "수요 우려는 이미 커지고 있으며, 원유 강세론자들은 OPEC+의 현재 증산 규모의 또 다른 롤오버 소식을 듣고 싶어했다"며 "1월에 조금 늘리거나 아예 늘리지 않을 것으로 봤던 기대와 달리 적합한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국제 유가는 지난달 26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 변이를 '우려 변이'로 지정한 뒤 12달러 이상 폭락한 바 있다. 원유 수요를 위축시킬 수 있는 여행 제한 회귀와 백신 무력화 우려 등 때문이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의 면역 회피나 중증화 위험도 등 정확한 연구 결과가 나오지 않자 같은 달 29일 반등해 70달러선을 회복했고, 이후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가 백신 효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발언한 뒤 3% 이상 떨어지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62.68상승 20.418:03 01/20
  • 코스닥 : 958.70상승 24.818:03 01/20
  • 원달러 : 1192.40상승 0.718:03 01/20
  • 두바이유 : 88.44상승 0.9318:03 01/20
  • 금 : 86.37하락 0.2118:03 01/20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