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명의 도용해 억대 대출받은 휴대폰대리점 운영자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경찰청 전경/사진=머니S DB
부산경찰청 전경/사진=머니S DB
고객 명의를 도용해 억대 대출을 받은 휴대폰 대리점 운영자가 구속됐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컴퓨터 등 사용사기' 혐의로 A씨(30대, 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기장경찰서에 의하면 A씨는 기장군에서 휴대폰 대리점을 운영하면서 B씨 등 방문 고객 4명을 상대로 지원금 지급 등을 핑계로 신분증을 받아 복사했다. 지난 8~10월에 복사해 둔 신분증으로 휴대폰을 무단개통해 '비대면 대출신청' 등의 수법으로 2억2천만원을 대출받은 혐의다. 

지금까지 A씨와 관련된 피해 접수는 4건이다. 기장군에 사는 B씨는 1억1300만원 가량이 불법 대출됐으며 북구에 사는 C씨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은행, 카드사 등 금융기관 5곳에서 약 8천여만원의 대출이 이뤄졌다고 피해 신고했다.

피해자들은 모두 이 사건으로 현재 빚이 연체돼 신용카드가 정지된 상태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피해회복을 위해 '명의도용 채무변제 절차' 등을 안내하고 있으며, 수사시 확인된 비대면 대출신청 제도 미비범에 대해 개선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27상승 22.8214:41 05/27
  • 코스닥 : 874.28상승 2.8514:41 05/27
  • 원달러 : 1256.50하락 10.514:4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4:41 05/27
  • 금 : 1847.60상승 1.314:4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