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현장 사고, 개인에 책임 돌려선 안 돼"… 이재명, 윤석열 겨냥 발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동 현장 사고의 책임을 개인에게 돌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한 이재명 후보.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동 현장 사고의 책임을 개인에게 돌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한 이재명 후보.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동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고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돌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도로포장 작업 사고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의 책임을 개인에게 돌리는 듯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양에서 60대 재하청 노동자 3명이 건설기계에 깔려 숨진 사고와 관련해 “거듭되는 사고에 마음이 무겁다”며 “땀 흘려 일하는 시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정치가 해야 할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있으나 여전히 법은 멀고 위험은 가깝다”며 “국민 안전을 지켜야 할 책임을 지닌 정치인으로서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런 사고가 반복되는 근본 원인은 비용을 이유로 안전 책임을 떠넘기는 위험의 외주화”라며 “법을 어겨 생기는 이득이 처벌·제재로 인한 손실보다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노동의 결과가 죽음이 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해야 할 일에 집중하겠다”며 “생명 경시에 대한 대가를 지금보다 훨씬 비싸게 치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동 현장 사고와 관련 입장을 밝혔다.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노동 현장 사고의 책임을 개인에게 돌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한 이재명 후보. /사진=뉴스1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런 비극적 사고를 노동자 개인의 책임으로 돌리지 않는 것”이라며 “정치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현재의 제도를 단계마다 꼼꼼히 살피고 제도적 보완책을 만들기 위해 지혜를 모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의 발언은 윤 후보의 노동 현장 사고 관련 언급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전날 사고 현장을 방문해 “작은 실수가 엄청나게 비참한 사고를 초래했다”며 “시동장치를 끄고 내렸어야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이날 발언은 노동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를 개인의 책임으로 돌리는 듯해 논란을 일으켰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