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의심 4명 추가 '총 7명'… 인천 교회 집단감염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가 3일 0시 기준 4명 추가됐다. 사진은 서울역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가 3일 0시 기준 4명 추가됐다. 사진은 서울역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가 3일 0시 기준 4명 추가됐다. 기존 의심사례로 분류한 3명과 함께 총 7명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 유전체 분석이 이뤄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오미크론 의심 또는 확정 사례는 총 13명이다.

이중 오미크론이 확진된 사례는 나이지리아 방문 목사 부부와 아들(1~3번), 목사 부부를 공항에서 집까지 데려온 우즈베키스탄(우즈벡) 국적의 30대 남성(4번), 나이지리아 방문 50대 여성 2명(8~9번)등 총 6명이다.

앞서 우즈벡 30대 남성(4번)과 접촉으로 감염된 의심사례 5~7번(4번의 부인·장모, 지인) 3명에 대해서도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분석 중인 가운데 이들은 지난 11월28일 인천 미추홀구 소재 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예배에서 접촉자는 총 41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들보다 앞 시간대 예배 참석자 369명도 선제적 검사를 실시해 방역당국이 추적 관리 중에 있는 상황이다.

또 7번 확진자의 지인과 동거인 등 3명(10~11번, 13번), 4번이 이용한 식당에서 접촉자 50대 여성(12번) 등 4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들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 분석도 진행 중이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42.28하락 21.9615:30 01/19
  • 코스닥 : 933.90하락 10.0415:30 01/19
  • 원달러 : 1191.70상승 1.615:30 01/19
  • 두바이유 : 87.51상승 1.0315:30 01/19
  • 금 : 86.58상승 1.6615:30 01/19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