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 1300블로킹' 현대건설 개막 12연승 질주 신바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 선수단이 3일 KGC 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KOVO 제공) © 뉴스1
현대건설 선수단이 3일 KGC 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KOVO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현대건설이 개막 후 파죽의 12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1(25-20 25-19 25-27 25-15)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개막 후 연승 행진 기록을 12경기로 늘렸다. 흥국생명, GS칼텍스 등이 보유한 여자부 역대 최다 연승 기록(14연승) 타이까지 단 2승을 남겨뒀다.

2연패를 당한 인삼공사는 8승4패(승점24)로 3위에 머물렀다.

현대건설 양효진은 22득점을 올렸고 블로킹 3개도 추가해 역대 최초로 통산 1300블로킹 고지를 돌파했다. 야스민은 26득점, 고예림은 11득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KGC 인삼공사에서는 옐레나(19득점)가 트리플크라운(블로킹 3개, 서브 3개, 백어택 4개)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현대건설은 1세트 초반 상대의 강한 서브에 흔들리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야스민과 양효진이 살아나며 조금씩 격차를 좁혔고 상대의 범실로 경기를 뒤집었다. 분위기를 바꾼 현대건설은 양효진, 이다현의 블로킹으로 1세트를 잡았다.

2세트 팽팽한 흐름에서는 정지윤이 빛났다. 정지윤은 블로킹과 강한 공격으로 흐름을 바꿨다. 주도권을 잡은 현대건설은 황연주, 황민경, 야스민 등의 고른 활약으로 2세트도 잡았다.

현대건설은 3세트 듀스 접전 끝에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4세트에서 이다현의 속공과 브로킹, 정지윤의 퀵오픈이 잇따라 터지며 13-7로 달아났다. 현대건설은 마지막까지 인삼공사의 추격을 뿌리치며 4세트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