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를 이 꼴로”… 팬들 열받게 한 시상식 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지효의 헤어스타일과 의상이 최근 팬들 사이에서 회자 되고 있다./사진=뉴스1
송지효의 헤어스타일과 의상이 최근 팬들 사이에서 회자 되고 있다./사진=뉴스1

배우 송지효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 스포츠월드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 밑단이 뜯어진 옷을 입고 온 것에 대한 팬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송지효는 팬들의 스타일링 개선 요구 성명 발표 후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송지효는 블랙 색상의 코트에 블랙 롱부츠를 착용했다. 여기에 숏컷 스타일링, 스모키 메이크업을 매치해 강렬한 모습을 선보였다. 

그러나 팬들은 이날 송지효가 입었던 롱 코트 밑단이 뜯어진 것을 발견하며 다시 한번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송지효의 코트는 레드카펫 포토월에 섰던 당시부터 밑단이 뜯어져 있었다. 오른쪽 밑단이 상당 부분 뜯어져 있어 여러 언론사의 취재 사진에도 포착됐다. 

송지효가 시상식 무대에 설 때까지 시간이 있었음에도 수정되지 않았고 결국 송지효는 하자가 있는 옷을 입은 채 RET 인기상을 수상했다. 

송지효는 지난달 28일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숏컷을 한 채로 출연했고 팬들은 "스타일리스트를 교체하라"는 성명서까지 내며 불만을 토로했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는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꾸준하게 거론됐다. 

'소속사를 이전하면 개선되겠지', '의견을 피력하는 팬들이 있으니 곧 바뀌겠지' 생각하며 조용히 응원해왔다"며 "하지만 작년부터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가 포털에 자주 오르내리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매번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이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4%
  • 66%
  • 코스피 : 2842.28하락 21.9618:03 01/19
  • 코스닥 : 933.90하락 10.0418:03 01/19
  • 원달러 : 1191.70상승 1.618:03 01/19
  • 두바이유 : 87.51상승 1.0318:03 01/19
  • 금 : 86.58상승 1.6618:03 01/19
  • [머니S포토] 이재명 "韓. 세계 인정한 선진국된 바탕엔 어르신들 힘겹게 애쓰신 덕"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장애인 정책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코딩교육 스타트업 찾은 새로운물결 김동연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정의당 '심상정'
  • [머니S포토] 이재명 "韓. 세계 인정한 선진국된 바탕엔 어르신들 힘겹게 애쓰신 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