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치기만 해도… 변이 ‘오미크론’, 전파력 높은 비밀 풀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미크론의 높은 전파력에 대한 실타래가 풀렸다./그래픽=뉴스1
오미크론의 높은 전파력에 대한 실타래가 풀렸다./그래픽=뉴스1

코로나19의 새 변이주 '오미크론'이 가진 수많은 돌연변이 중 최소 한 개는 같은 감염 세포에 존재하던 감기 유발 바이러스의 유전 물질 일부를 획득해 얻어진 것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 경우 오미크론은 감기처럼 더 쉽게 퍼지지만,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상만 유발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진은 전했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 케임브리지 소재 데이터 분석업체 엔퍼런스 공동설립자 벤키 사운다라라잔은 지난 2일 논문 사전공개사이트 'OSF Preprints' 웹사이트에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오미크론이 감기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유전물질 일부를 자신의 내부에 삽입해 자신을 보다 인간처럼 보이게 만들어 인간 면역 체계의 공격을 회피했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유전자 염기서열은 앞서 나온 코로나바이러스에선 나타나지 않지만, 감기를 유발하는 다른 많은 바이러스에는 어디에나 존재하는 '유비쿼터스 유전자 세트'로, 인간 게놈에도 존재한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초기 연구에 따르면, 폐와 위장 기관 세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흔한 감기 코로나바이러스를 동시에 보유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같은 동시 감염(co-infection)으로 바이러스 재조합이 이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즉, 동일한 숙주 세포에 있는 두 개의 상이한 바이러스가 상호 작용을 통해 스스로를 복제, 두 '부모'로부터 일부 유전 물질을 가진 새로운 복제본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오미크론이 가진 새로운 돌연변이는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와 감기 유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사람에게서 처음 생겨났을 수 있다고 연구진은 주장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52상승 0.3518:03 01/28
  • 금 : 87.58하락 0.22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