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니 떠난 IBK, 페퍼저축에 3:0 완승...시즌 3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사니 감독대행이 물러나고 치른 첫 경기(5일)에서 IBK기업은행이 페퍼저축은행을 3:0으로 이겼다./사진=뉴스1
김사니 감독대행이 물러나고 치른 첫 경기(5일)에서 IBK기업은행이 페퍼저축은행을 3:0으로 이겼다./사진=뉴스1

IBK기업은행이 김사니 감독대행이 물러나고 치른 첫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에 3대0으로 승리했다. 

IBK기업은행은 5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20 25-11)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성적 부진과 조송화, 김사니 코치의 무단이탈 등으로 혼란에 빠졌던 IBK기업은행은 서남원 감독을 경질한 뒤 김사니 코치를 감독대행을 승격시켰다. 팀을 혼란에 빠뜨린 책임이 있는 김사니 코치가 오히려 감독대행으로 영전한 것을 두고 적절치 못한 조치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사니 대행이 전임 사령탑에게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이에 대한 근거를 대지 않으면서 배구계와 팬들의 비판 여론은 더욱 커졌다. 

다른 팀 사령탑들이 김사니 대행과의 악수를 거부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결국 김사니 대행은 자진사퇴했고 이날 경기는 안태영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경기를 지휘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였지만 IBK기업은행은 안태영 대행체제로 치른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2연패를 끊는데 성공했다. 3승10패(승점 8)를 기록한 IBK기업은행은 6위에 자리했다. 페퍼저축은행은 7연패 수렁에 빠지며, 1승12패(승점 5)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 초반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라셈과 김주향, 김수지 등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페퍼저축은행과의 점수 차이를 벌렸다.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지만, IBK기업은행은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22-16을 만들며 1세트 승기를 잡았다. 1세트는 IBK기업은행이 25-20으로 가져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52상승 0.3518:03 01/28
  • 금 : 87.58하락 0.22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