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7000만~1.2억 중산층 "금리 5% 되면 부동산 안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봉 7000만~1억2000만원에 해당하는 소득 상위 10~30% 중산층 부자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대로 오르면 부동산 구매를 포기하겠다고 응답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연봉 7000만~1억2000만원에 해당하는 소득 상위 10~30% 중산층 부자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대로 오르면 부동산 구매를 포기하겠다고 응답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소득 상위 10∼30%의 ‘중산층 부자’들이 올 한 해 모은 자산은 약 1억5000만원 증가해 총자산 9억1374만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부동산, 가상화폐 등 자산거품 현상이 지속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6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내놓은 ‘2021년 자산관리 고객 분석 보고서-팬데믹 시대의 대중부유층(Mass Affluent)’에 따르면 소득 상위 10∼30% ‘대중부유층’의 올해 평균 총자산은 9억1374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 비해 약 1억4901만원(19.5%) 증가했다.

조사 대상은 올 9∼10월 소득 상위 10∼30%에 해당하는 연소득 7000만원 이상∼1억2000만원 미만(세전 기준) 4000명이다. 중산층 부자의 자산 증가에 주로 기여한 건 부동산이다. 4명 중 3명(75.7%)은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의 부동산 자산은 7억5042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23.2%(1억4143만원) 늘었다.

예·적금, 연금, 주식 등 금융 자산은 지난해보다 516만원 감소했다. 금융 자산 가운데 주식 비중은 24.3%로 지난해보다 8.9%포인트 높아졌고 예·적금, 연금, 보험 등은 줄었다. 반면 가상화폐를 포함한 자동차, 미술품, 회원권, 귀금속 등 실물 자산은 42.7%(1274만원) 증가했다.

대출과 보증금 등 총부채는 1억4834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4.9%(2962만원) 늘었다. 응답자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을 보유한 경우 평균 잔액은 1억5404만원, 신용대출·카드대출 잔액은 4892만원이었다. 총자산에서 총부채를 뺀 순자산은 7억654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1940만원 증가했다.

대중부유층 10명 가운데 6명(58.4%)은 “향후 부동산 구매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54.8%는 부동산 구매자금의 주된 출처로 대출을 꼽았다. 하지만 대출금리가 오를 경우 4%대일 땐 55.6%, 5%대에선 78.4%가 “부동산 구매를 포기하겠다”고 답했다.

지난달 기준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기준)는 평균 연 3.58∼4.95%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전망됨에 따라 5%대 금리 시대가 도래할 수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