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자 1360명' 오미크론, 국내유행 현실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출현'이라는 문구의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사진=뉴스1
6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출현'이라는 문구의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자의 밀접접촉자가 6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현실화하고 있다. 

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는 전날 대비 6명 늘어 총 34명이고 이중 오미크론 변이가 확정된 사례는 하루 사이 12명이 늘어 총 24명이 됐다.

추가된 12명은 인천 미추홀구 교회 관련 10명, 해외유입 2명이다.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확진자들의 밀접 접촉자와 선제적 관리 대상을 다 포함하면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관련 접촉자는 1360명에 달한다.

인천 교회 관련 확진자들은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40대 목사 부부 및 그들과 접촉한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관련이다. 이들을 포함해 인천 교회 관련 오미크론이 확정된 사례는 10명이 추가돼 20명으로 늘었다. 이날 추가로 확진된 10명 중 충청북도 거주자 1명이 포함되면서 오미크론 확산세는 전국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나머지 의심사례 10명에 대해서는 현재 오미크론 여부에 대한 정밀 분석이 진행 중이다. 해당 10명 중에는 서울·경기 지역 확진자도 포함돼 있어 수도권 방역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확인된 해외 입국자는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해 임시격리시설에서 생활하던 확진자 2명이다. 이로써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해외 입국자는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인천 교회 목사 부부와 비슷한 시기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경기 거주 50대 여성 2명 등 모두 6명으로 늘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밀접접촉자는 대략 한 600여명 정도가 관리되고 있다"며 "항공기 탑승자 400여명 규모가 있고 교회 관련 선제 검사 360여명이 추적 관리 대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을 다 포함하면 방역당국은 1360명을 관리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박 팀장은 "아직 밀접접촉자 중에서 잠복기가 남아 있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지역사회 확산은 아직 인천에서만 추가 전파가 나오지만 드물게 충북 지역 교회 방문자 1명도 확진돼 타 지역 확산 가능성은 열어두고 추적 관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