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역학조사 인력 대폭 보강… 재택치료 지원 방안 적극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역학조사 인력 보강과 재택치료 추가 지원 방안 검토를 주문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역학조사 인력 보강과 재택치료 추가 지원 방안 검토를 주문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철저한 역학조사를 위해 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6일 김 총리와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등 최근 방역상황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김 총리는 “최근 고령층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등으로 방역 관리에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입국제한 국가를 확대하고 입국자 관리를 강화한 데 이어 이날부터 불가피하게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강화하고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연내 확산세 차단을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연말까지 4주를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총리실은 7개 팀으로 구성된 현장점검 지원반을 가동해 ▲병상 확보 ▲백신 접종 ▲재택 치료 ▲역학조사 등 핵심 상황을 직접 점검·관리하고 현장 애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 총리는 특히 “재택치료 상황을 면밀히 관리하고 지원하기 위해 각 부·단체장을 재택치료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전담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재택치료 대상자와 동거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현행 생활지원비 외에 추가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20.39하락 71.6115:33 01/25
  • 코스닥 : 889.44하락 25.9615:33 01/25
  • 원달러 : 1198.60상승 2.515:33 01/25
  • 두바이유 : 86.27하락 1.6215:33 01/25
  • 금 : 86.71상승 1.5715:33 01/25
  • [머니S포토] 2022 신년 기자회견 갖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국내 최초 공개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 [머니S포토] 윤석열 "탈원전 백지화…임기 내 미세먼지 30% 이상 감축"
  • [머니S포토] 與 이재명 "1人 100만원 '농어촌 기본소득·신재생에너지' 연금 지급"
  • [머니S포토] 2022 신년 기자회견 갖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