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렴청정하나" 與, 김건희 공세에…尹 "적절한 시점에 활동할 것"

송영길 "대통령 수렴청정 최순실 하나로 족해" 윤석열 "처에게 물어보겠다…적절한 시점에 하지 않겠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씨. ©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씨. © 뉴스1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손인해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공개 활동을 하지 않는 데 대해 "커튼 뒤 수렴청정하자는 것인가"라며 공세를 펼쳤다. 이에 윤 후보는 김건희씨에게 공개 활동 여부를 물어보겠다며 "적절한 시점에 하지 않겠나"라는 입장을 밝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왕(王)을 손바닥에 새기고 다녔던 후보와 커튼 뒤의 배우자, 마치 옛날 궁궐에서 어린 왕을 내세우고 수렴 뒤에서 어전회의를 지켜보는 노회한 대비마마의 사극이 그려진다"고 지적했다.

이는 전날(6일) "정치에 전면으로 나서기보다는 커튼 뒤에서 후보를 내조하는 역할에 역점을 두지 않냐고 듣고 있다"는 임태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상황본부장의 발언을 꼬집은 것이다.

송 대표는 "윤 후보가 국정운영 철학과 컨텐츠가 빈약하다는 것은 이미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모든 사람을 잠재적 범죄자로 대했던 특수통 검사 출신이지만, 정치영역에서는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숙한 통치자의 뒤에서 국정을 농단한 사례는 역사에 흔하디 흔하다. 고려 말 신돈과 러시아 제정 말기 라스푸틴이라는 점술가들이 있었고, 불과 몇해 전 '오방색'을 강조했던 최순실도 그랬다"며 "통치를 위임받은 대통령의 뒤에 도대체 누가 있을지 참으로 궁금하다"고 했다.

송 대표는 "대통령 뒤의 수렴청정은 최순실 하나로 족하다"며 "지금 김건희 씨는 커튼 뒤에서 내조 운운할 게 아니라 국민과 언론 앞에 나와서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민주당의 압박에 윤 후보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윤 후보는 전날 선대위 출범식이 끝나고 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공개 활동 시점을 묻는 말에 "오늘 집에 가서 제 처에게 한번 물어보겠다"고 말했다.

다만 윤 후보는 이날 선대위 회의가 끝나고 '어제 댁에 가서 사모님께 여쭤보셨나'라는 질문에 "어제 너무 늦게 들어가서 자세한 얘기는 못 나눴다"며 "적절한 시점에 하지 않겠나"라고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862.68상승 20.418:03 01/20
  • 코스닥 : 958.70상승 24.818:03 01/20
  • 원달러 : 1192.40상승 0.718:03 01/20
  • 두바이유 : 88.44상승 0.9318:03 01/20
  • 금 : 86.37하락 0.2118:03 01/20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