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세 번 결혼한 엄영수에 "도대체 재혼하면 뭐가 좋냐"

'신발 벗고 돌싱포맨' 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윤기원이 엄영수에게 기습 질문을 던졌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세 번째 결혼에 성공한 개그맨 엄영수가 돌싱들을 위한 강연에 나서 이목을 끌었다.

배우 윤기원은 강연을 듣다가 궁금한 점을 물었다. 엄영수가 결혼의 좋은 점만 계속해서 언급하자, "도대체 재혼하면 뭐가 좋냐"라는 질문을 던진 것.

이에 엄영수는 "'시장에 가면'이라는 게임 있지 않냐. 그 게임처럼 결혼하면 좋은 걸 한번 상상해 봐라"라고 얘기했다. 이 말을 듣자마자 윤기원은 "거의 없던데"라고 받아쳐 폭소를 유발했다.

엄영수는 "재혼을 하면 좋은 점을 우선 생각해 봐라"라고 다시 한번 제안했다. 윤기원을 비롯한 돌싱들은 '시장에 가면' 게임을 시작하게 됐다.

가장 먼저 탁재훈은 "집에 누가 있고"라는 대답을 해 웃음을 샀다. 이상민 역시 "어디야가 있고"라며 긍정적인 면을 봤다. 하지만 윤기원은 자신의 차례가 오자 "설거지가 있고"라고 받아쳐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잔소리, 통금 시간 등이 언급됐다.

탁재훈은 "안 좋은 점 중에 빠진 것도 많다"라고 거들었다. 김상혁 역시 "엄청 좋은 점만 있지는 않은 것 같다"라며 공감했다. 그러자 윤기원은 결혼 생활 중에 '얘기 좀 해'란 말을 많이 들었다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14.49하락 94.7518:03 01/27
  • 코스닥 : 849.23하락 32.8618:03 01/27
  • 원달러 : 1202.80상승 5.118:03 01/27
  • 두바이유 : 88.74상승 1.5618:03 01/27
  • 금 : 86.77상승 1.9118:03 01/27
  • [머니S포토] 레드벨벳, 올해의 가수상 수상…"팬 여러분 감사합니다"
  • [머니S포토] 후보 사퇴 손학규 "대통령 선거 출마의 뜻 접다"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오미크론 확산 대응 지자체 합동회의 참석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野 권영세·김기현
  • [머니S포토] 레드벨벳, 올해의 가수상 수상…"팬 여러분 감사합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