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日의원 야스쿠니 신사 참배, 의도적 도발…반성 태도 보여야"

日여야 의원, 코로나 이후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일본, 1941년 12월 8일 진주만 기습 공습…2390명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일본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모임) 소속 의원 99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한 가운데, 중국이 일본을 향해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반발했다.

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80년 전 오늘, 일본은 진주만을 공습해 태평양전쟁을 일으켰다. 일본 측이 이날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1941년 12월 8일(미국시간 7일) 일본은 미국 하와이의 진주만을 기습 공습해 약 2390명의 미국인이 숨졌다.

그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가 "일본 의원들이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는 것은 도대체 무슨 의도인가"라고 되물으면서 "아마도 의도적 도발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일본 정치인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자신들의 침략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 측의 잘못된 태도를 다시 한번 반영한 것으로, 중국 측은 단호히 대응하고 반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중일 4개 정치문건 원칙을 준수하고, 침략의 역사를 직시하며 깊이 반성해야 하며, 군국주의와 선을 그어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에 대한 믿음 행동으로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이 언급한 중일 4개 정치문건은 지난 1972년 중일 공동성명, 1978년 평화우호조약, 1998년 평화 공동선언과 2008년 전략적 공동성명을 가리킨다.

한편, 중의원 의원 68명, 참의원 의원 31명 등 총 99명은 이날 오전 도쿄 소재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해 집단 참배했다. 이들의 집단 참배는 2019년 10월18일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일본 우익들의 성지로 불리는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000여 명이 합사돼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14.49하락 94.7518:03 01/27
  • 코스닥 : 849.23하락 32.8618:03 01/27
  • 원달러 : 1202.80상승 5.118:03 01/27
  • 두바이유 : 88.74상승 1.5618:03 01/27
  • 금 : 86.77상승 1.9118:03 01/27
  • [머니S포토] 레드벨벳, 올해의 가수상 수상…"팬 여러분 감사합니다"
  • [머니S포토] 후보 사퇴 손학규 "대통령 선거 출마의 뜻 접다"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오미크론 확산 대응 지자체 합동회의 참석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野 권영세·김기현
  • [머니S포토] 레드벨벳, 올해의 가수상 수상…"팬 여러분 감사합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