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푸틴, 화상 정상회담 돌입…우크라이나 최대 쟁점

바이든, 러 침공 막기 위해 초강력 경제제재 가능성 언급할 듯 푸틴, 우크라이나 나토 가입 차단 위한 관련 요구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로이터통신과 러시아 국영TV 등 외신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간 화상 회담은 이날 오전 10시7분부터 시작됐다.

러시아 국영TV 영상에서 양 정상은 화상 회담을 시작할 때 다정하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였고,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다음엔 직접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간 회담은 지난 6월 제3국인 스위스에서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약 6개월 만에 이뤄졌다.

이번 회담의 최대 쟁점은 역시 우크라이나 문제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병력 배치를 늘리고, 내년 초 17만5000명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까지 나오면서 긴장이 최고조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서 러시아의 군사활동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강조하고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보전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가장 강력한 경제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할 예정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6일) 브리핑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공개적으로 전달한 대로 우리가 러시아 경제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경제 제재 또는 경제적 옵션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미국은 러시아를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글로벌 결제시스템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는 등 러시아를 글로벌 금융거래에서 퇴출하는 초강력 경제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의 측근 그룹과 러시아 에너지 기업을 직접 겨냥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을 앞두고 프랑스와 독일, 영국, 이탈리아 등 서방 동맹국 정상들과 별도로 전화통화를 하면서 메시지 조율을 시도하는 등 러시아에 대한 압박도 병행했다.

러시아도 회담에 앞서 어떤 돌파구도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히는 등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 계획을 부인했으며, 군대의 태세는 순수하게 방어적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러시아의 이번 공격적 움직임은 친서방 행보를 보여온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는 만큼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와 관련한 요구를 할 것으로 점쳐진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