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공범 살해한 50대 신상공개 되나… 경찰, 오늘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0대 여성 살해 후 금품을 빼앗고 시신을 유기한 뒤 공범까지 살해한 A씨(52)의 신상공개 여부가 9일 결정된다. 사진은 50대 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가 지난 7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스1
50대 여성 살해 후 금품을 빼앗고 시신을 유기한 뒤 공범까지 살해한 A씨(52)의 신상공개 여부가 9일 결정된다. 사진은 50대 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가 지난 7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스1
평소 알고 지내던 50대 여성의 금품을 빼앗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이를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50대 남성의 신상공개 여부가 9일 결정된다.

인천경찰청은 이날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A씨(52) 신상정보를 공개할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지난 8일 밝혔다.

변호사 등 외부위원 5명과 내부위원 3명 등 8명으로 구성된 심의위에서는 A씨의 이름과 얼굴사진 등의 공개 여부를 심의한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강력범죄에 대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재범을 방지한다는 취지다. 다만 청소년의 신상정보는 공개하지 못한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한 건물 주차장에서 5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뒤 B씨의 신용카드로 수백만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의 시신 유기를 도운 지인 C씨(50대·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돈이 많아 보여 접근했다"며 계획 살인에 대해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지난 1998년, 2003년에도 강력범죄를 저질러 징역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지난 1998년 특수강도강간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2002년 10월 출소했다. 또 지난 2003년에는 인천 미추홀구에서 전당포를 운영하던 69세 남성의 머리를 둔기로 내리쳐 숨지게 했으며 차량을 훔쳐 도주하던 중 택시를 들이[특징주]받아 기사를 다치게 하고 부산을 경유해 밀항하기도 했다.

A씨는 지난 2003년 강도살인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서 징역 15년으로 감형됐다. 이후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돼 3년 전 출소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52상승 0.3518:03 01/28
  • 금 : 87.58하락 0.22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