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단은 내리고 SUV는 뛰고… 새차 살까 중고차 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차 출시 기대감에 중고차 시세가 다소 하락세를 나타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사진=뉴스1
신차 출시 기대감에 중고차 시세가 다소 하락세를 나타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사진=뉴스1
중고차 시세가 다소 하락세다. 다가올 새해 신차 공개와 풀체인지 모델 출시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9일 AJ셀카에 따르면 연말 중고차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중고차 전체 평균 시세는 전월대비 3%, 전체 거래량은 6% 떨어졌다.

‘제네시스 EQ900’은 전월대비 시세가 3% 하락했고 거래량도 67% 줄었다. ‘제네시스 G80’ 중고차 시세도 8% 하락세를 나타냈다.

중고차 시장의 베스트셀러로 꼽히는 대형 세단 ‘그랜저IG’는 전월대비 1%, ‘THE K9’은 0.36% 감소했다. 중형 세단 ‘K5 2세대’와 ‘쏘나타 뉴 라이즈’, ‘SM6’는 각각 6%, 7%, 3%씩 하락했다.

하반기 경형 SUV 인기가 지속되며 소형 모델의 중고차 시세도 주춤한 모습이다. ‘올 뉴 모닝’의 시세는 전월대비 9%, ‘더 뉴 레이’는 4% 떨어졌다.

이 같은 하락세는 최근 끝난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다양한 신차 공개와 풀체인지 모델로 인한 기대 심리가 상승해 중고차 시장에 전반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출시 뒤 3년 만에 제네시스 대형 세단 G90이 풀체인지로 새 옷을 갈아입으며 내년 출시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주요 인기 중고 세단 시세가 전반적으로 영향을 받았다.

반면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세는 전반적으로 뛰었다. 인기 패밀리카로 꼽히는 ‘더 뉴 카니발’ 시세는 전월대비 9%, ‘올 뉴 투싼’과 ‘올 뉴 쏘렌토’, ‘더 뉴 모하비’는 각각 1%, 5%, 10% 올랐다.

안인성 AJ셀카 온라인사업본부장은 “세단 중심의 중고차 시세가 다소 주춤하지만 일시적인 양상으로 보인다”며 “신차급 고급 세단 중고차를 사려는 고객은 이 시기를 잘 이용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