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영 "키 계속 클까 봐 걱정도…173㎝에서 더이상 안 커"

'라디오스타' 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장원영이 키를 공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걸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이 등장해 남다른 신체 비율을 자랑했다.

장원영이 자리에서 일어나자 모두가 놀라워했다. 그는 "키에 비해 다리가 긴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15살 데뷔 당시 168cm였다던 장원영은 "활동하면서 더 커서 현재 18살에 173cm로 마무리됐다"라고 알렸다.

특히 장원영은 "솔직히 171cm에서는 살짝 걱정했다. 언제까지 크는 거지 했는데 딱 예쁘게 마무리가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한창 클 때는 자꾸 어디선가 떨어지는 꿈을 꿨다. 근데 요즘에는 그런 게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MC 김구라는 "그걸로 지금 안 큰다고 하는 거냐"라며 의문을 품었다. 장원영은 "안 큰다. 이제 더이상 그 느낌이 없다"라고 확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리 길면 사진 찍을 때 좋을 것 같다"라는 MC들의 얘기에 장원영은 "저도 좋은데 가끔 구도가 잘못 나오면 다리가 너무 길게 나오는 거다. 너무 이상한 느낌으로 나온다"라고 밝혔다.

옆에 있던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는 폭소했다. "저희 회사 사람들은 이거 안 봤으면 좋겠다"라면서 박재범, 쌈디를 언급해 웃음을 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63.34상승 48.8518:03 01/28
  • 코스닥 : 872.87상승 23.6418:03 01/28
  • 원달러 : 1205.50상승 2.718:03 01/28
  • 두바이유 : 88.17하락 0.5718:03 01/28
  • 금 : 87.80상승 1.0318:03 01/28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머니S포토] 디지털 혁신 발언 앞서 인사하는 野 윤석열
  • [머니S포토] 해병대 장병들과 대화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한 윤석열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도약"
  • [머니S포토] 의협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