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공작도시' 수애, 김미숙에 치부책 금고 열쇠 받았다…백지원 사망?(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공작도시' © 뉴스1
JTBC '공작도시'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공작도시'가 베일을 벗었다.

8일 오후에 처음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연출 전창근)에서는 시어머니 서한숙(김미숙 분)과의 전쟁을 선포한 윤재희(수애 분)의 모습이 담겼다.

성진그룹 선대회장의 기일, 서한숙의 친아들 정준일(김영재 분)의 분식 회계 논란이 단독보도돼 파장을 일으켰다. 정준일의 동생이자 윤재희의 남편, 정준혁(김강우 분)이 이를 단독 보도했다.

윤재희는 서한숙을 향해 필요할 때 마다 자신과 정준혁을 이용한 것을 언급, 그동안의 설움을 보상받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윤재희는 "제가 뭘 원할지 생각해서 예의 바르게 제안해달라"며 도발하기도.

윤재희와 손을 잡았던 검찰총장 후보자 조강현(정해균 분)의 아내 권민선(백지원 분)은 이후 서한숙을 만나 "청문회 통과는 당연, 민정수석 자리에 정준혁 앵커를 보내라, 바깥양반 보필할 수 있게 응원 아낌없이 해달라"라고 제안했다.

정준일은 검찰에 자진 출두했고, 이후 서한숙은 다시 윤재희를 불러내 지금이라도 아들 정준일을 손절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서한숙은 "민정수석 타이틀 얻으려고 이런 무모한 짓을 했냐, 청와대 5년 셋방살이 꿈을 꾸는구나"라며 "준혁이가 내 자식은 아니어도 내 울타리 안에서 먹이고, 입혀 키운 내 식구다"라고 말했다. 조강현의 머슴살이는 시키지 않겠다고.

이어 서한숙은 윤재희에게 "민정수석 징검다리 삼아 대통령 만들어라, 대통령 만들고 공수처장 내놓겠다고 약속해, 물심양면 도와줄 테니"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윤재희가 서한숙의 말을 믿지 않자 서한숙은 선대부터 모아온 유력인사들의 치부책이 가득한 금고를 공개했다. 이어 금고 열쇠를 윤재희에게 건네며 "이거면 네 서운함이 풀리겠니? 대신 실패하면 이혼이다, 위자료 없이 현우(서우진 분) 두고 조용히 너만 사라지는 거야"라고 제안했다.

윤재희는 서한숙의 열쇠를 건네받았고, 서한숙은 조강현의 치부책을 찾았다. 그 시각, 권민선이 휴대전화를 보고 분노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듯한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JTBC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치열한 욕망을 담은 미스터리 심리 스릴러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842.28하락 21.9618:03 01/19
  • 코스닥 : 933.90하락 10.0418:03 01/19
  • 원달러 : 1191.70상승 1.618:03 01/19
  • 두바이유 : 87.51상승 1.0318:03 01/19
  • 금 : 86.58상승 1.6618:03 01/19
  • [머니S포토] 이재명 "韓. 세계 인정한 선진국된 바탕엔 어르신들 힘겹게 애쓰신 덕"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장애인 정책공약 발표'
  • [머니S포토] 코딩교육 스타트업 찾은 새로운물결 김동연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정의당 '심상정'
  • [머니S포토] 이재명 "韓. 세계 인정한 선진국된 바탕엔 어르신들 힘겹게 애쓰신 덕"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