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하남교산 경쟁률 '52.4대 1'… 4차 남양주왕숙·고양창릉은 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3차 공공분양 사전청약에 대한 신청을 마감한 결과 4167가구에 6만8302명이 몰렸다. /사진=뉴스1
2021년 3차 공공분양 사전청약에 대한 신청을 마감한 결과 4167가구에 6만8302명이 몰렸다. /사진=뉴스1
2021년 3차 공공분양 사전청약에 대한 신청을 마감한 결과 4167가구에 6만8302명이 접수해 16.4대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했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은 1056가구에 5만5374명이 신청해 52.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사전청약을 진행한 신도시 가운데 가장 많은 신청자가 나왔다.

타입별로 보면 A2블록 59㎡(이하 전용면적)는 706가구에 4만7575명이 신청해 67.4대 1로 마감됐다. 58㎡는 20가구에 773명이 접수해 38.7대 1, 55㎡는 25가구에 578명이 접수해 23.1대 1, 51㎡는 305가구에 6448명이 접수해 21.1대 1 경쟁률을 나타냈다. 

주요 관심지역인 과천 주암은 114가구에 3944명이 신청해 3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과천 주암의 경우 해당지역 거주자에게만 공급한 점을 감안했을 때 이례적으로 청약 경쟁률이 높게 나왔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양주 회천은 825가구에 1793명이 접수했다. 경쟁률은 2.2대 1이다.

사전청약 신청자 연령분포를 보면 공공분양은 30대가 48.3%로 가장 많았고 40대(23.8%), 50대(12.6%)가 뒤를 잇는 등 1~2차 사전청약과 비슷했다.

신혼희망타운은 당해지역 거주자 대상 접수 후 수도권 거주자 추가 접수가 진행됐다. 2172가구에 7191명이 신청해 3.3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과천 주암과 시흥 하중은 각각 1421가구에 6057명이 신청해 4.3대 1, 751가구에 1134명이 신청해 1.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국토부는 이달 말 13만6000가구가 공급되는 4차 사전청약을 공고한다. ▲남양주 왕숙 2300가구 ▲부천 대장 1800가구 ▲고양 창릉 1700가구 등이 나온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1.46하락 6.5912:58 08/19
  • 코스닥 : 821.43하락 4.6312:58 08/19
  • 원달러 : 1327.40상승 6.712:58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2:58 08/19
  • 금 : 1771.20하락 5.512:58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